[로스트 도터] 여자였던 엄마의 고백

부제 : 아이들이 없어서 너무 행복했어요



* 영화 '로스트 도터' 토크 리뷰 영상 

https://youtu.be/w3kHqCAvkuo


* 무비 프리즘의 '로스트 도터' 소개글 

엘레나 페란테의 '잃어버린 사랑'을 영화로 만든다기에 흥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성별조차 불분명한, 실명조차 확실치 않은

엘레나 페란테의 아름다운 글을 어떻게 스크린에서 구현해낼지 궁금했다.


영화 '로스트 도터'는 잔잔한 수면 아래 요동치는 소용돌이 같은 영화다.  

레다 역의 올리비아 콜맨의 눈빛은 끝을 알 수 없는 깊이를 보여줬고 

젊은 레다를 연기한 제시 버클리의 극사실주의적 연기는 온전히 경이로웠다. 

영화는 엄마이자 여자로서 모든 것을 다 잘 해내고 싶었지만

불완전한 자신과 마주할 수밖에 없었던 

주인공 '레다'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준다. 


그리스의 어느 해변으로 홀로 휴가를 떠난 레다 앞에 

미모의 젊은 여성 니나(다코타 존슨)가 눈에 띈다. 

니나가 아기와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바라보던 레다는 

쉽지 않았던 자신의 젊은 시절을 떠올린다.  

대학 교수 레다는 학업과 두 딸의 육아를 병행하는 고된 나날을 보냈다. 

레다는 이제 훌쩍 커버린 자신의 딸들을 떠올리며 

"자식은 골칫덩어리"라고 니나에게 말한다.  

옛 기억 속에서 마주하는 원색적인 진실들과 함께 

레다에겐 수많은 감정이 교차한다. 


영화 '로스트 도터'는 베일에 싸인 작가 엘레나 페란테의 소설을 

스크린에서 소름 돋을 만큼 정확히 재현한다. 

엄마이자 여성이며 희생과 욕망 속에서 갈등하는 

인물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이 영화의 여운은 아주 오래 지속된다.  


누군가에게는 불편한 영화일지도 모르겠다. 

'어떻게 그럴 수 있냐'라며 이내 등을 돌릴 수도 있다. 

하지만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갈 때쯤이 되면 

주인공에게 '괜찮아. 그럴 수도 있어'라고 말해주고 싶어지지 않을까?


유명 배우 매기 질렌할의 감독 데뷔작이라는 것이 더욱 놀라움을 선사한다.

또 하나의 배우 출신 명감독의 탄생을 알리는 영화다.

작품성 높은 영화의 다채로운 색깔을 보여 드리는 무비 프리즘!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프랑스 칸 영화제 등 유명 해외 영화제와 국내 영화제에서 수상한 작품들을 주로 소개합니다. 영화 줄거리 소개에 이어서 얼굴 없는 영화 팬 '리뷰 마우스'와 '리뷰 카우'의 딥 토크가 이어집니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무비 프리즘' 유튜브 채널 https://youtube.com/channel/UCdu8Ec1qG3UaKQ_t9z00Jyg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