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맥주]: 256. Timmermans Lambicus Blanche / Witte Lambic - Brewery John Martin & Brewery Timmermans(화이트 람빅)

안녕하세요. 오늘은 아주 특별한 람빅(자연 발효 맥주)을 소개할려고 합니다.


보통 람빅 생각하면 특유의 쿰쿰함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이번에 소개할 람빅은 람빅과 밀맥주를 블랜딩하여 만든 Timmermans Lambicus Blanche / Witte Lambic 입니다.


팀머만스는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람빅 양조장'이라는 칭호를 가지고 있는데, 물론 약간 논란의 여지가 있긴 하지만, 어느정도 맞는 말이기도 합니다. ㅎㅎ

(다음에 기회되면 이와 관련된 재밌는 이야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아무튼 이번 맥주는 기존 람빅 원주에서 고수 씨앗 그리고 오랜지 껍질을 사용하여 만든 벨기에 밀맥주를 블랜딩하여 만든 람빅입니다.

아무래도 음용성을 강조한 맥주이다 보니, 한번 그런 포인트를 보면서 마셔보겠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Timmermans Lambicus Blanche / Witte Lambic

ABV: 4.5%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약간 탁한 어두운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바로 잔잔해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레몬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약간의 핵과류 과일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뒤에서 약간의 스파이시함도 있지만 크게 느껴지진 않습니다.


마셔보면 레몬, 오랜지 시트러스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허브 향이 느껴집니다.

탄산감은 중간 정도이며, 알코올 부즈는 거의 느껴지지 않습니다. 확실히 높은 음용성을 가지고 있어 짧은 여운과 함께 마무리하기 좋습니다.


음용성 최강 람빅

실제로 람빅은 벨기에에서는 아주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술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해당 맥주는 바로 그런 특성을 잘 보여주는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맛의 퍼포먼스 향과 맛도 중요하지만 가끔 편히 마실 수 있는 맥주도 필요하듯이 이 맥주도 그런 수요를 잘 만족시켜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