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의 우리말 ‘일년감’ 으깨 먹어야 더 좋다?

한 포털 사이트에서 토마토의 우리말이 화제가 되고 있다. 토마토의 우리말은 ‘일년감’, 한자 이름은 ‘남만시’이다. 토마토의 우리말 ‘일년감’이 널리 쓰이지 않은 이유는 흔히 먹을 수 있는 채소가 아니었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한다.

www.hola.co.kr 안녕하세요? 올라는 혁신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