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몇 주 전 예비신랑과 사별한 여자는 이 사진들을 찍으며 그를 떠나보냈다.

결혼식을 울리기 불과 2개월 전, 제이니의 예비신랑인 조니가 죽었습니다. 그를 기리기 위해 제이니는 그녀가 결국은 입지 못한 드레스를 입고 사진을 찍으면서 떠나간 예비 신랑을 기렸습니다. 사별의 슬픔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제이니는 멕시코에 있는 Riviera Maya라는 강에 뛰어드는 사진을 찍기를 원습니다. 드레스는 그녀가 직접 만든 것입니다. 그러나, 제이니는 자신이 직접 만든 드레스가 이제 기쁨의 상징이 아니라 그녀가 잃은 것에 대해 떠올리게 하는 슬픈 물건이라고 이야기습니다. 사진을 의뢰 받은 맷이라는 사진사는 자신이 최근 10년 내에 찍은 사진들 중 가장 영감을 주는 기회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저는 조니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저는 그녀가 마술과 같은 모험을 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원하고 싶었습니다." 제이니는 자신의 블로그에 자신이 사진을 찍는 동안 예비 신랑이 내려다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긍정적으로 다시 살아갈 수 있게 그녀를 마침내 떠나보낸다고 느꼈다고 합니다. "슬픔을 딛고 일어나서 계속 살아가고 싶습니다." 지이니는 말했습니다. "슬픔을 딛고 일어서는데 같이 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었습니다. 사진을 찍고 난 뒤에 그게 가능하다고 느꼈습니다." 그녀는 이별을 겪은 모든 사람들에게 해줄 말이 있다고 합니다: "당신의 심장이 말해주는 것을 들으세요. 당신은 슬퍼하고 있고 당신이 다음에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에 대해 진정으로 생각해 보아야 됩니다." "당신은 울음을 터트릴 권리가 있고 혼자 있을 수 있을 권리가 있습니다(하지만 너무 오래 혼자 있지는 마세요). 만약 친구나 가족과 가까이 있다면 그들에게 기대세요." "제가 이 사진을 찍을 때, 저는 정말 행복했습니다. 조니가 죽고 난 뒤 3개월만에 느끼는 첫 기쁨이였습니다." "도움을 요청하고 당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하지 마세요. 왜냐하면 당신은 강하고 이 위기를 극복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