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봄에 내 마음은 찰랑찰랑했고 여름에는 녹신녹신했다. 가을을 통과하여 그 마음은 말랑말랑해졌다. 볕에 잘 말린 홍시처럼. 추워졌다. 삶이 추워지고 마음이 추워지고 눈물이 추워졌다. 그래서 마음은 굳어져갔다. 나는 어제보다 조금 덜 말랑말랑하고 조금 더 단단해진 마음을 가만히 만져본다. 어쩌면 다행인 거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이 나의 착각이라면? 마음은 단단해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얼어붙어가고 있는 거라면? 그리하여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누군가 가볍게 툭 하고 건드리는 것만으로도 치명적인 금이 생겨버린다면? 그 속에 들어 있던 채 익지 않은 마음들이 갑자기 무너지고 터지고 솟아오른다면? 그런 일 없기를.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단단해지기를. 부디. @ 황경신 _ 생각이 나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