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이 그래

파도에 닳고 닳는 해변가 몽돌이 되든 맑은 창 안에 기묘한 수석이 되든 초등학교 운동장에 치이는 모난 돌이 되든 심사유곡 조용한 흙 묻은 돌이 되든 절벽에 어린 소나무 품은 바위가 되든 나 다시 태어 난다면, 사랑 못하는 그저 그런 바위가 되고 싶다. - 은사시나무, 2014년 9월 24일

음악 ・ 여행 ・ 자기계발 ・ 재즈
달과 소주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