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이 왔을 때 이방원이 남긴 말 (feat.용의눈물)

당시 조선은 엄청난 가뭄으로 인해서


백성들은 굶어죽는 사람이 많았고

흉년으로 인해 고통스러워함



태종 킬방원은 물의 중요성을 알고



수(물)리시설인 망가진 벽골제들을 수리하는등

여러가지로 수리(보수공사)관리에 힘썼지만






그 해 닥친 가뭄이 너무 심각해서

다들 굶어죽게생김




그래서 당시 지방관들에게 나무라보기도하고

다른 방법을 찾았지만

인간이 자연을 어찌 할 수 있겠음

비는 끝까지 안옴



허미 백성다죽네 ~~~~~~










그러자 태종 킬방원은 당시 안좋은 몸으로

신들에게 기우제를 지냄




제발 비를 내리게해달라고 소원하지만

비는 내리지않음





당시 이미 60대가 넘은 킬방원은 오늘 내일할정도로

건강이 안좋았음



비가 계속 오지않아 백성들이 계속 고통받자


태종 이방원은

세종에게



“가뭄이 이처럼 심하니 내가 죽어서라도 할 수만 있다면, 상제(옥황상제)께 청하여 온 누리에 비를 내리게 하리라.”


“내 마땅히 옥황상제님께 빌어 한바탕 비가 오게 하여 우리 백성들에게 은혜를 베풀리라.”





내가 죽어 옥황상제를 만나게되면


비를 내리게 해달라고 빌어 비를 내리게하리라

그리고 백성이 은혜를 받게 하겠다





세종에게 이 말을 남긴뒤

태종은 승하(사망)함










그러자





하늘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함







그것이 음력 5월 10일


태종의 기일이자 가뭄이 끝남







그 비때문에 그 해 풍년이남








그래서 "태종이 내린 비"라해서

"태종우" 라 불렸고


백성들은 그 훗날에도 5~6월에 비가 안오면

"태종께서 우리를 돌보시지않을리 없다." 라고 했다고함



그리고 신기하게도 음력5월10일 즈음에는

"태종우"가 내려 그 전설이 계속됨.





"태종이 내린 비" "태종우"와

연결되는 그 드라마






바로 드라마 "용의 눈물" 의 제목이

이 태종우와 겹치게 된 제목이다






태종 킬방원은 전형적인 강강약약으로

대감집 관료들은 개족쳤지만 백성에게는 너그러웠다함


죽음마저도 까빠 미치게하는 원앤온리슈퍼스타

태종 이(킬)방원_☆






GIF

태종 이(킬)방원은 사극에서 세종보다도 우리나라 사극에서 가장 많이 다룬 인물임_☆

뿌슝빠슝_☆


일명 사극계의 치트키-☆ 영원한 사극의 뮤즈


지금도 무수한 코어빠와 까를 소유중

GIF


출처

띠용가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