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들.jpg


픽션에 기반한 작품은 무엇이든 일어날 수 있다는 상상을 기반으로 한다. 논리적으로 맞지 않거나 실제로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내용들은 픽션이라는 이름으로 영화에 등장한다. 우리는 영화를 보면서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상상해보라!"라고 말하지만 어떤 작품들은 정말 실화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사진을 통해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해외 작품들을 알아보자! 




'첫 키스만 50번째' (2004)

2004년작인 이 작품에서 한 동물 조련사가 루시라는 이름의 여성과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루시는 기억상실증으로 매일 그를 잊는다. 

드류 배리모어가 맡은 역인 루시가 골드필드 증후군(단기 기억상실증)에 걸렸다는 것은 픽션이다. 그러나 실제로 영국에 사는 한 여성은 매일 자신이 1994년에 살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흐르는 강물처럼' (1992)

브래드 피트가 출연하는 이 작품은 세계 1차 대전 당시 로키 산맥에서 성장하는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영화는 사실 1976년에 발행된 노먼 맥클린의 자전 소설인 'A River Runs Through It'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캐치 미 이프 유 캔' (2002)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작품인 '캐치 미 이프 유캔'은 실화를 기반으로 한다. 1980년 당시 프랭크 애버네일 주니어가 자신의 자서전을 발행했다. 

이 저서에서 그는 15살에서 21살 사이에 자신이 어떻게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금액을 사기쳤는가에 대해 상세히 서술했다. 체포된 후 그는 FBI에 고용되었다. 





'열두명의 웬수들' (2003)

1950년 오리지널 작품과 2003년 리메이크작은 프랭크 벙커 주니어와 에네스틴 캐리가 쓴 반자전적 소설에 기반한다. 

이 작가의 부모님은 17년 동안 12명의 자녀를 두었으며 아버지는 건축 엔지니어였다. 아버지는 공장의 규칙이 가정에 적용될 수 있다고 믿었다. 




'내 이름은 돌러마이트' (2019)

에디 머피가 출연한 2019년 코미디 작품은 스탠드업 코미디언인 루드 레이 무어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다. 무대에서 무어의 또 다른 자아는 돌러마이트이다. 

이 작품에는 에디 머피, 스눕 독 및 크리스 록이 등장한다. 이 영화는 꽤 많은 찬사를 받았다. 




'자유의 댄스' (1984)

케빈 베이컨이 출연한 이 작품은 춤이 불법인 한 마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작품에서 고등학생들은 멋진 졸업파티를 위한 작전을 꾸민다. 

이 영화는 실제로 존재했던 오클라호마의 한 마을을 배경으로 한다. 1979년 당시 한 그룹의 고등학생들이 춤을 악마의 도구라고 생각했던 지도자를 상대로 항의를 했다. 




'당신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 (1994)

1994년작인 이 작품은 복권을 사서 당첨되면 웨이트리스와 나누겠다고 약속하는 한 경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는 6백만 달러에 당첨되고 약속한대로 웨이트리스에게 반을 준다. 이 이야기는 경찰인 로버트 쿤닝햄의 실제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다. 





'줄리 & 줄리아' (2009)

2009년 자전 코미디-드라마 작품인 '줄리 & 줄리아'는 젊은 쉐프인 줄리아 차일드와 뉴욕의 요리 블로거인 줄리 포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영화는 실제 쉐프 줄리아 차일드의 저서와 줄리 포웰의 저서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뉴스보이' (1992)

'뉴스보이'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디즈니 뮤지컬 가운데 하나이다. 크리스찬 베일이 출연한 1992년작은 1899년 뉴욕 시티 뉴스보이 스트라이크를 기반으로 한다.  이 작품은 출판업자들이 가격을 내리도록 하기 위해 신문 판매업자들의 단합을 조장한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5번가의 폴포이티어' (1993)

1970년대 말 및 1980년대 초반에 자신이 시드니 포타이어의 아들이라고 말하며 사람들을 속인 아티스트 데이비드 햄튼이 있었다.  1993년에 개봉된 이 작품은 그의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작품이다.





'블라인드 사이드' (2009)

산드라 블록과 팀 맥그로우가 출연한 이 작품은 양부모의 도움을 받아 훗날 미식축구 스타가 되는 한 청소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은 실제 미식축구 선수인 마이클 오어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다. 





하이웨이맨' (2019)

이 작품은 텍사스 레인저인 해머와 골트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범죄 영화이다.  존 리 햄콕의 2019년 작품은 이 레인저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케빈 코스트너와 우디 해럴슨이 출연했다. 






'쓰리 빌보드' (2017)

'쓰리 빌보드'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이 영화는 1991년에 발생한 미제 살인 사건에 영향을 받았다.  34살이었던 케시 페이지가 텍사스에서 살인을 당한 후 범인을 잡는 과정에서 진전이 없자 그녀의 어머니는 경찰을 비판하는 광고판을 내걸었다. 





'터미널' (2004)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만든 이 작품은 뉴욕 공항에서 9개월 동안 머물러야 하는 동유럽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비슷한 일이 실제로 발생했다. 이란 출신의 난민인 메란 카리미 나세리는 여권을 소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년 동안 파리 공항에 머물러야 했다. 



출처


실화기반 영화들 또 뭐가 있을까요!

무브무브 영화를 좋아하는 북극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