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성장둔화 가속…경제 체질개선 적신호

100대 도시 주택가격도 0.59% 하락 주택시장 버블 붕괴땐 부동산 위기 2분기 ‘선별적 부양책’도 효과 적어  중국 경제의 성장둔화 속도가 예측보다 빨라지며,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빨간불’이 들어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국 경제의 성장둔화 속도가 예측보다 빨라지며,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빨간불’이 들어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16일 일시적인 성장 둔화를 감수하더라도 경제 체질을 바꾸겠다던 중국 지도부의 경제 구조조정 계획이 시험에 들었다고 전했다. 중국 경기를 보여주는 가장 최근 지표인 8월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6.9% 증가했다. 이는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애초 <월스트리트 저널>과 <로이터>의 전문가 예상치는 각각 8.7%와 8.8%였다. <로이터>는 이 추세면 중국의 3분기 성장이 7%에 그칠 것으로 관측했다. 부동산 분야는 더 심각하다. 최근 각종 자료는 중국의 부동산 침체가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주택 판매량은 10.5%나 감소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보도했다. 지난 7월 중국 70대 도시 신규 주택 가격은 전달과 견줘 0.9% 하락해 6월의 0.5%보다 하락 폭이 커졌다. 중국 최대 온라인 부동산정보업체 소우펀이 집계한 8월 100대 도시 주택 가격은 전월 대비 0.59% 하락해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부동산 위기는 지방정부 부채 문제를 심화시키고, 은행 등 금융권으로 전이될 우려도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문가의 말을 빌려 “중국 정부가 2분기에 시행했던 선별적 경기부양 조처들의 효과가 작았다”며 “수주일 내에 경기가 더 악화되는 것을 감수할지 아니면 성장률을 끌어올릴 대책을 마련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1분기 성장률이 6분기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성장률이 계속 하락하자 지난 2분기에 대규모 부양책 대신 농촌과 공공주택, 철도 투자를 늘리는 선별적 부양책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첨단산업과 서비스산업을 육성하는 등 경제구조를 고도화하고 내수 중심의 경제구조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성장 둔화 우려에도 대규모 부양책을 피해왔다. 부양책이 당장 급한 불은 끌 수 있어도, 장기적으로는 구조개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게다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직후 4조위안의 돈을 푸는 등의 여파로 부동산 거품이 심화되고 과잉생산이 심각해 추가 부양 여지가 크지 않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지난 10일 톈진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서 중국 성장률이 목표대로 가고 있다면서 대규모 부양책 시행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에 대해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은행(ANZ) 홍콩법인의 류리강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중국의 성장 둔화가 리커창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심각해질 수 있다”며 “(리 총리가) 올해의 성장 목표인 7.5% 달성을 원한다면 최근의 경기 둔화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경제지표 부진에 급락하면서 7일 만에 2300선 밑으로 떨어졌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