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해함 그 잡채인 초등학생들의 대화

심부름을 가게 된 하준이(장성규 아들)


심부름은 지하철 타고 백화점 가서 셀프 생일선물 쇼핑하기 였음


친한 동생이랑 가면 뭐든 할 수 있다는 하준이 ㅋㅋ


동생이랑 둘이 화이팅하고 출발


1살, 2살 때부터 친구였다는 하준이, 서율이


왜 하준이 형이 좋으냐 물었더니


잘 놀아주고 잘 사과하고 잘 생겨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ㅇㅇ


백화점 가서 하준이가 맨투맨을 하나 샀음


그러고서 똑같은 거 하나 더 달라 함


서율이도 옷 사주는 거였음 ㅠㅠㅠ


점원이 친구 옷을 너가 사주는 거냐고 하니까

친구 아니라 거의 가족이래...ㅁㅊ 말 너무 예쁘게 해


둘이 같은 옷 입음 ㄱㅇㅇ

진짜 고맙다고 인사하는 서율이


얘네 대화 너무 순수하고 무해해..

나도 어릴 때 저랬을까 싶다





심부름 해내는 모습 풀영상 진짜 귀여워

사회에서 썩어버린 맘이 잠시 정화됨.. 


출처

아기들 넘 귀여웡 ㅜㅜ

역시 아기들 넘 순수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