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바다 / 하은혜

겨울바다 / 하은혜



'희끗희끗'

세월이 흩내린 머리칼을 쓸어 넘기며

그대의 손을 잡고 다시 찾은

철 지난 바다


진하게 커피향이 내린 카페에 들러

세월의 향도 함께 마셔본다


사파이어빛 보다 짙푸른 바다는

눈보다 더 하얀 포말을 일으키며

포효하다 뒤척이고...


간밤에 내린 눈에

바다를 끼고도는 *헌화로의 산허리도

'희끗희끗' 한데


그 가파른 곳에서 붉게 피어나는

한 송이의 꽃


쓸쓸한 저 겨울바다에도

파도가 잦아드는 그대와 나의 가슴에도

더 붉게 피어나리!


* 헌화로: 신라 성덕왕 때

수로부인이 바닷가 절벽에 핀 철쭉꽃을 탐냈으나 아무도 응하지 않았다

이때 한 노인이 그 꽃을 따서 드리며 부른 노래 '헌화가'에서 유래한 도로명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