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

제가 이 영화를 알게된건 조금 특이한 경로입니다. 극중 영지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자청해서 들려준 '잘린손가락' 이라는 노래 때문에 '벌새' 라는 영화를 알게됐습니다. 학교 다닐때 선배들이 한잔하면 부르던 18번곡들중 하나인데 '벌새' 에서 듣게 될줄이야. 최근에도 아주 가끔 한잔하고 집에 들어와서 에어팟을 끼고 듣곤 했던 곡이었습니다 ㅎ. 부산에 살다보면 여름에 해운대를 피하게 되고 10월에는 영화의 전당 근처를 피하게 됩니다 ㅎ.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됐다는 이야기는 나중에 알게 됐구요. 쨌든 한번 봐야지 하다가 이제서야 보게 됐네요.

영화에도 나오지만 1994년엔 참 큰 사고들이 많이 발생했던것 같아요. 김일성이 죽고, 갑자기 성수대교가 끊기고… 그이후로도 육해공 지하에서까지 많은 사건사고들이 일어났던것 같아요. 그 다음해까지도… 거의 유일하게 자기를 이해해주던 영지 선생님도 성수대교 사고로 죽었다는 것을 은희는 선생님 집을 찾아가서야 듣게 됩니다.

갑자기 사람들이 성수대교가 무너졌데 하며 놀라서 하는 이야기가 정말이지 실감이 나지 않더라구요. 이건 한국에서 일어난 일이 아닐거야 생각하기도 했었던 기억이…

은희의 연기같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가 좋더라구요.

소주 한잔 걸치고 기타치며 이 노래를 부르던 선배들 생각이 나네요.

원준희 누님의 '사랑은 유리같은것' 참 좋았는데… 노래방에서도 많이 불렀던 기억이 ㅎ

참 많이도 불려졌던 칵테일 사랑^^

은희 아부지가 춤연습 하실때 듣던 윤복희의 '여러분' 뽕짝 버전은 찾기가 어렵네요 ㅋ. 저희집에도 이런 류의 테이프 많았던것 같아요. 백승태 메들리, 주현미의 쌍쌍파티 같은 것들 말이죠 ㅎ

명곡이죠 여러분…

영화는 안봐도 OST를 구해 들을 때가 많습니다. 물론 영화를 보고 OST를 들으면 극중 장면과 오버랩돼서 더 깊이 다가올때가 많긴 하지만요.

한때 읽고 사랑했으나 차마 버릴 수 없었던 모든 책이 바로 첫사랑 같은 책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