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보내면서 / 한병진

11월 보내면서 / 한병진(韓秉珍)



늦가을

길거리에

사람이 없다

숲에 새가 없기로

숲도 소리를 잃었다

몇몇 손을 흔들었으나

광장 어디에도 보는 이 없었다

지하도 계단의 노파는 동전을 세고

술취한 자들이 하수구에 토액질하면

어디쯤으로 소방차들이 앵앵거리며 달렸다


이제껏

지쳤었을까

11월 마지막 밤

12월도 꿈꾸지 말자

잠결 꿈속에 위안일거라고

때묻은 베갯니에 잊혀져 간 너는

아직도 사랑으로 심장 뛰지는 않을거다

등얼미 간지러워 손길 그리워지던 날이면

빗방울이 눈물인듯 11월 기나긴 밤 지새우고

12월 대합실 벤취에 아무도 내년을 보지 못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