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딧) 우리 시어머니가 날 독살하려 한다, 그 이유는...

갑자기 손발이 꽁꽁 얼어붙는 추위가 찾아왔네요.....

아침마다 와 이게 맞나..?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여러분 그러니 최대한 외출을 삼가하고 따뜻한 이불속에서 장판 켜놓고 귤이나 까먹읍니다...

그리고 제가 들고오는 소설을 읽으면 그곳이 천국 아니겠습니까 핳핳


댓글에 알림 신청

닉넴 태그를


즐감하시고 재밌게 읽으셨으면 댓글 하나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모두들 시댁살이에 대해 자기만의 악몽이 하나씩은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난 내 악몽이 얼마나 끔찍할 지 상상하지도 못했었다. 우리 시어머니가 날 독살하려던 것은 가장 끔찍한 일이 아니었다. 가장 끔찍했던 건, 왜 그녀가 그러려 했는지였다.


난 크레이그를 평소에 잘 쓰지 못했던 휴가에서 만났고, 우린 폭풍같은 사랑에 빠졌다. 우린 서로에게 빠졌고 가족을 만나보기도 전에 만난지 두 달도 안돼서 법원에 혼인신고서를 제출했다. 우리 가족은 몇 주 뒤에 우릴 방문했고, 처음의 충격이 가시자 크레이그를 정말 좋아하게 되었다.


한번도 만나보지 못했음에도, 우리가 동거를 시작하고 결혼생활을 이어나가자, 난 대가족과 조금 떨어져 사는 그의 부모님에 대해 더 많이 들을 수 있게 되었다. 내 일은 상당히 빡빡했다. 난 일주일에 6일에서 7일을 일했고 내 쉬는날은 갖가지 약속들과 심부름들로 불투명했다. 내 생각에 크레이그를 만나기 전 2년 동안, 난 도시를 단 한 번 떠난게 다였다!


마침내 난 며칠간의 휴가를 얻었고 우린 6개월 쯤 뒤에 그의 가족을 만나러 출발할 수 있었다. 그의 모든 가족들이 들렀고 모두들 날 봐서 흥분한 듯 했다. 그의 어머니 벳시만 제외하고. 그녀는 차가웠고 나와 거리를 두었다. 그리고 나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고 앉아있기도 했다. 그건 소름끼쳤지만, 난 계속해서 대화를 하려 노력했다.


휴가 마지막 날에, 그는 시댁 근처에 있는 국립공원으로 등산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벳시가 점심을 만들었고 내가 그걸 싸고 있는 순간이었다. 현기증의 파도가 날 덮쳤고 난 그날 오후 내내 침대에서 일어날 수 없었다.


난 뭔가 석연치 않았지만, 별다른 생각을 하지 않았다. 우린 몇 달 쯤 뒤에 시댁에 다시 놀러갔고 벳시를 제외한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녀는 나에게 말도 하지 않았다. 크레이그는 날 위로하면서 단지 어머니가 날 알아가고 있을 뿐이라고 말해주었다. 그는 내일 옆 마을에서 제트스키를 빌려 호수로 놀러가자고 했다. 집에서 나와 바람을 쐴 수 있을 테였고 그 말을 듣자 내 기분은 훨씬 나아졌다. 난 흥분해서 모두에게 우리가 어딜 갈거라고 말해주었지만, 그건 이루어지지 않았다. 저녁을 먹고나서 난 너무나 아파서 다음 이틀동안 거의 걸을 수도 없을 지경이었다.


이 시점에서 난 의심스러워지기 시작했다. 나를 제외한 누구도 아프지 않았고, 우린 모두 같은 음식을 먹었다. 이건 마치 벳시가 뭔가 해 놓은 것 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건 우리가 다음에 놀러갔을 때 까지만 해도 그저 의심에 그쳤었다. 우린 한시간쯤 떨어져 있는 로맨틱한 펜션에서 시간을 보내려 했지만 내가 아프게 되어 취소해야만 했다.


벳시가 날 중독시키고 있었다.


크레이그는 내가 정신이 나갔다고 했다. 그는 내가 자기 어머니가 요리할 때 쓰는 재료 중 무언가에 알러지가 있을 거라고 했고, 일견 타당해 보였다, 하지만 난 그걸 확인해 볼 만한 시간을 얻을 수 없었다. 여전히 난 다음에 시댁에 방문할 때, 커다란 캐서롤을 만들어 가져가기로 결심했다. 내가 요리를 해서 모두에게 나눠준다면, 누구도 요리에 뭔가를 넣을 수 없을 것이다.


글쎄, 난 두 숟갈을 먹기도 전에 내가 캐서롤을 데우는 동안 내가 마실 와인을 내버려두었다는 걸 깨달았고 내 위장은 벌써부터 요동치기 시작했다. 그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당신도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건 결코 아름다운 광경이 아니었다.


난 시어머니가 날 중독시킨다는걸 확신했고, 크레이그에게 맞섰다. 난 그에게 시어머니가 있는 한, 다신 시댁에 가지 않을거라고 말했다. 우린 첫번째로 크게 부부싸움을 했다. 하지만 마침내 그는 시댁에 억지로 데려가진 않겠다고 말했고, 이 상황을 어떻게 하면 잘 해결할지 찾아보자고 말했다. 시어머닌 나에게 잘해준 적이 없었고, 내가 손해볼 건 없었다.


다음 휴가를 받았을 때, 우린 저번에 랜트해 놓고 사용하지 못했던 펜션에 가기로 했다. 우린 시댁 바로 옆을 지났고, 한번 들리지도 않고 지나치는 건 조금 예의없는 행동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래서 우린 피자를 조금 사서 잠시 들르기로 했다. 난 수돗물 말고는 어떤것도 마시지도 않기로 생각하고 있었다.


시댁에 들어가 우린 접시에 피자를 담았고, 그 때 그의 사촌들이 도착해서 잠시동안 모두들 피자를 내버려두고 그들을 맞이하러 나갔었다. 난 그 즉시 내가 실수했다는 걸 깨달았고, 실험을 한 번 해보기로 결정했다. 크레이그와 난 둘 다 두조각씩 접시에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난 모두들 옆방에 있을 때, 우리 둘의 접시를 바꾸어 놓았다.


크레이그는 내가 걱정할 정도로 엄청나게 앓았다. 도시로 돌아가는 길은 끔찍했다. 우린 계속 멈춰서야 했고 그는 엉망진창이었다. 우린 3일동안 집에 있었고, 난 그에게 내가 접시를 바꿨다고 고백했다.


난 그가 그렇게 화내는 걸 본적이 없었다. 그의 눈에 비쳤던 그 분노는 내 평생동안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그는 날 벽으로 집어던졌고 나에게 달려들었다. 그는 날 다시 쇼파로 집어던졌지만, 난 순간 정신을 차리고 열쇠와 핸드폰을 집어들고 신발도 신지 않을 채 문 밖으로 도망쳤다.


운좋게 바로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었고, 난 무사히 친구의 집까지 도착하여 그의 47번째 부재중 전화가 찍혀있는 내 핸드폰을 끌 수 있었다. 난 뭘 해야할 지, 집에 돌아가는게 안전할 지 알 수 없었다. 그건 내 인생에서 가장 무서운 시간이었다.


이틀 후, 난 핸드폰을 켰고, 경찰로부터 북부 서로 즉시 와달라는 메세지를 받았다.


크레이그는 죽어있었다. 그가 집에 쳐들어와 칼을 들고 벳시에게 달려들었을 때, 벳시가 그를 총으로 쐈다.


난 크레이그가 한 번 결혼했던 몸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그의 아내는 등산 중에 사고로 죽었다는 것도. 크레이그는 아내에게 들어져 있던 어마어마한 생명보험금을 받았으며 벳시는 언제나 크레이그가 그녀를 죽였을 거라 의심했었다. 그리고 그와 나 둘만 내버려두는 걸 불안하게 생각했다. 특히 그가 어렸을 때부터 자라온 익숙한 환경에 도시로부터 떨어진 곳으로 나가는 것을.


그래서 그녀는 그가 밖에 나갈 계획을 세울 때마다 날 아프게 만들었다. 그건 쉬운일이 아니었지만 그녀는 내가 자길 믿지 않을거라 생각했고, 아무도 크레이그를 의심하는 그녀를 믿지 않았다.


난 나도 모르게 내 이름으로 가입되어 있었던 생명보험을 찾아내었고, 벳시에 대한 소송을 거부했다. 그녀는 그저 날 보호하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었다. 난 여전히 시간이 날 때마다, 도시를 벗어나고 싶을 때 그녀를 찾아간다. 난 벳시의 음식을 아주 좋아한다.


Reddit : My Mother-In-Law was poisoning me, then I found out why


출처 : https://blog.naver.com/fallequation/221438309060


@kym0108584@eunji0321@thgus1475@tomato7910@mwlovehw728@pep021212@kunywj@edges2980@fnfndia3355@nanie1@khm759584@hibben@hhee82@tnals9564@jmljml73@jjy3917@blue7eun@alsgml7710@reilyn@yeyoung1000@du7030@zxcvbnm0090@ksypreety@ck3380@eciju@youyous2@AMYming@kimhj1804@jungsebin123@lsysy0917@lzechae@whale125@oooo5@hj9516@cndqnr1726@hy77@yws2315@sonyesoer@hyunbbon@KangJina@sksskdi0505@serlhe@mstmsj@sasunny@glasslake@evatony@mun4370@lchman@gim070362@leeyoungjin0212@youmyoum@jkm84@HyeonSeoLee@HyunjiKim3296@226432@chajiho1234@jjinisuya@purplelemon@darai54@vkflrhrhtld@babbu1229@khkkhj1170@choeul0829@gimhanna07@wjddl1386

@sadyy50@jeongyeji@kmy8186@hjoh427@leeyr0927@terin@yjn9612@znlszk258@ww3174@oan522@qaw0305@darkwing27@dkdlel2755@mbmv0@eyjj486@Eolaha@chooam49@gusaudsla@bullgul01@molumolu@steven0902@dodu66@bydlekd@mandarin0713@rareram3@coroconavo@zlem777@eggram@dhrl5258@psycokim8989@newt207@sunmommy2@WindyBlue@lucy1116@greentea6905@lkb606403@jiwonjeong123@hyun81082988@oldam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