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2/12/02 류효상의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대통령실 행정심판위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영화관람비 등의 지출 비용을 공개하라는 시민단체의 정보공개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납세자연맹은 "영화관람비·식비도 공개 안 하면 예산 오남용을 어떻게 감시 하냐“고 비판했습니다.

영화를 봐도 통치행위, 술을 마셔도 통치행위… ‘x싸고 앉았네‘도 통치행위?


2. 예결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내년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야당 단독의 수정안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 의원은 “국민의힘이 먼저 꺼내 든 준예산은 ‘마음대로 하겠다'는 자세"라고 비판했습니다.

대한민국은 마치 무정부 상태 같고 국민의힘에게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거지~


3.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안전운임제는 일몰 여부뿐 아니라 제대로 된 제도인지 다각도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화물연대를 향해 업무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안전운임제 폐지’를 검토할 수 있다고 압박한 셈입니다.

‘말 안 들으면 국물도 없다’ 이건 뭐, 국민을 개돼지로 알지 않고서야…


4. 안철수 의원이 “친윤입니까, 비윤입니까”라는 질문에 “지난 대선 때 후보 단일화를 했지 않냐”며 사실상 친윤임을 알렸습니다. 안 의원은 당내 친윤계 공부모임인 ‘민들레’에 동참할 수 있냐는 물음엔 “네”라고 답했습니다.

윤석열 꼬봉짓하고 사는 주제에… “당신은 간철수입니까 아닙니까?”


5.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문재인과 이재명을 비리로 어떻게 해서 진보좌파정권 싹 자르고, 좌파 언론을 완전히 없애겠다는 것이 현 정부의 목표 같다"고 우려했습니다.

검찰 경찰 심지어 감사원까지 네 편이지만, 국민은 아니라는 거~ 쉽지 않을 것이다.


6. 10.29 참사 희생자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과 함께 ‘윗선’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책임을 명명백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해 공무원 사망 사건은 그 난리를 부리면서 이게 정말 니네의 본심이더냐~


변희수 순직 불인정, 육군 "공무와 상당한 인과관계 없다".

하태경 "윤-친윤 회동 부인 동반, 들키지 말았어야지".

박영선 "이재명 고양이 탈 쓴 호랑이" 분당 가능성 전망.

MBC사장 "언론자유 흔들려 하지만 걱정할 필요 없다".



생각은 인생의 소금이다.

- 애드워드 조지 얼리 리튼 -


육신이 아프니까 어떤 생각보다 건강해야지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남의 일처럼 생각하던 코로나를 겪으며 ‘아 이런 고통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욱 겸손하고 더욱 착하게 살아야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고맙습니다.


류효상 올림.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