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해줄테니 다시는 사지 말라는 현대차

지난 6월 넥쏘를 구입한 소비자.

2주만에 갑자기 거북이 모양 경고등이 떴습니다.

이 경고등이 뜨면 2~3Km밖에 달릴 수 없고, 출력도 제한됩니다.


그런데 사흘 만에 문제 된 부품이 달라졌습니다.

둘 다 수소차의 핵심 부품입니다.

소비자는 원인부터 먼저 밝히라며, 부품 교체를 거부했습니다.

현대차는 진단장치를 달고 운행해보라고 했지만, 소비자는 거절했습니다.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차 주인이 법에 따라 새차로 바꿔달라고 국토부에 민원을 넣자, 현대차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현대차는 "교체 대신 환불해주겠다. 대신 다시는 당신 명의로 현대차를 사지 못한다"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현대차는 "예외적인 조치였을 뿐, 블랙리스트 같은 건 없다"고 밝혔습니다.

넥쏘는 수소연료전지 핵심 부품 문제로 올해 4월 대규모 리콜을 한 적이 있습니다.


참고기사

출처 : 개드립


저게 글로벌기업에서 하는 대처라고..? 내가 지금 뭘 본거지....

도장까진걸로 수리해달라고 하는 것도 아니고 엔진 핵심 부품인데...거참

"고객님 수준이 너무 높으셔서" 비꼬기까지 대박이군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