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밥 먹고 맴맴


큰아이를 임신하고 있을 때 엄마가 먹고 싶은 게


없냐고 하시면서 좋은 곳에서 밥을 먹자고


하셨던 적이 있었다. 그날 난 묵밥이 먹고 싶었다.


산성 어딘가에 가서 묵밥을 먹었는데 잘 먹는 날


너무 다정한 눈으로 보고 계셨던 엄마가 있는 장면이


떠오른다.


스산하고 추운 이런 날에도 생각나는 음식이기도 하다.


아주 뜨겁지도 미지근하지도 않은 뜨끈한 정도의


묵밥으로 속을 또 데운다.





묵밥


멸치육수에 채썬김치에 참기름.깨소금.설탕 넣고 무친


고명에 오늘은 숙주랑 김 올려서 마무리.





#Alice_in_Wonderland #PERSONA_LIFE #Passion #Persona #Seo_Young_Ran #dance_in_blue #life_goes_on #건강밥상 #건강식 #서양화가서영란 #서영란 #오늘건강식 #요리 #음식 #일기 #집밥 #집밥일기 #묵밥

삶의 모든게 아트라고 생각하는 artist seo young ran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