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은 내 아픈 다리가 되었다 / 양영예

경춘선은 내 아픈 다리가 되었다 / 양영예



물안개가 자욱한 철길 위를 내

아픈 다리는 뻐근하게 달리나

시린 꽃 한 송이 가슴에 들고


간간이 쉬어가는 간이역의 낯선

풍광이 새어 나오는 숨을

삼키게 하지만


그리움을

담은 철길은 어제와

다른 산야를 스쳐간다


아름답던 경춘선 열차의 추억은

전철이 지워 버렸고 껑충

뛰어넘은 세월이 내 마음 한 켠을 적신다


춘천 어느 끝자락 섬,

그곳으로 경춘선은 내 아픈

다리가 되어 달린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