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에 경주 코오롱

송년회의 시즌이 다가왔습니다. 올해 첫 송년모임이 주말에 포항에서 있었습니다. 근데 왜 숙소를 경주에 잡았을까요 ㅡ..ㅡ 포항에 무슨 축제라도 열린줄 알았습니다. 숙소가 동이 났더라구요. 라한, 필로스는 말할것도 없고 모임 장소 근처 펜션에도 방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어쩔수없이 경주 코오롱에 방을 잡았습니다. 경주 라한에도 방이 없더라구요…

고1이 초딩때, 초3이 어린이집 다닐때 왔었더라구요 코오롱. 몇번 오려고 했었는데 와입이 리모델링 이후에도 예전 기억이 강하게 남아선지 매번 마다하더라구요. 그러다 이번에 어쩔수없이 오게 됐습니다 ㅋ

분위기는 많이 바뀐것 같긴하던데 뭔가 어설픈 느낌이…

아, 젤싫다… 대전의 어느 숙소에는 이런 고무 실리퍼를 갖다놓더라도 소독완료라는 표시라도 있던데 ㅡ.,ㅡ

첨 들어갔던 룸에서 이런게 나왔습니다. 이정도면 청소를 한건지 의심이 드는데요. 기분이 찜찜해져서 여기저기 더 꼼꼼하게 살피게 되더라구요. 안그래도 와입이 숙소에 썩 좋은 기억이 없는데 이런 쓰레기를 봐버렸으니 ㅡ.,ㅡ 결국 룸체인지…

같은 층의 다른 룸으로 옮겼습니다.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키…

근데 정말 화가 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화장실 세면대에 머리카락이 떨어져 있는게 눈에 띄었는데 냉장고 안에서 또 이물질이 발견됐습니다. 하, 이거 진짜 너무한데요. 마침 직원분이 키를 가져다주러 오셨길래 직접 보여주고 이야기 했습니다. 옮긴 방에서 또 이런 일이 벌어지니 직원분이 이게 왜 여기에 있지 하면서 난감해 합니다. 나가는길에 리셉션에 가서 이야기하고 직원분이 제가 찍어논 쓰레기 사진도 본인 폰으로 찍더라구요. 미안해하며 조식쿠폰을 주시겠다고 하는거 낼 일찍 나가야 된다고 거절했습니다. 커피쿠폰이라도 하길래 그것도 거절했습니다. 다시 이 호텔엔 오고싶지가 않더라구요. 아, 와입이 그렇게 내키지 않아했었는데 울고싶은 사람 뺨을 때려버렸네요.

항상 혹시나하고 가져 다니는데 역시나 사용하게 됐습니다 ㅡ..ㅡ

와입이 후기 남기라고 하길래 손가락 아프다고 하기 싫다고 했습니다 ㅋ

제가 창가에 잤는데 이중창이 아니라 바람이 슝슝슝… 추웠습니다. 날도 추운데 호텔 입구엔 골프장 이용객들을 위해 주차공간을 확보해놓다보니 호텔 이용객들은 걸어서 한참 아래에 있는 야외 주차장을 이용해야 합니다. 그것도 늦게오면 공간 찾기 대력난감. 암튼 다시는 안갈겁니다 경주 코오롱…

한때 읽고 사랑했으나 차마 버릴 수 없었던 모든 책이 바로 첫사랑 같은 책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