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I 2022] 시간을 되돌리는 소코반, 타임 오션

대한민국에 단 하나 뿐인 실험 게임 페스티벌 '아웃 오브 인덱스'(Out Of Index, OOI)가 오프라인으로 다시 개최됩니다. 올해는 행사는 12월 3일, 문래동 '올댓마인드'에서 1일간 열리는데, 올해는 총 10작품이 선정이 되었다고 합니다.


OOI는 "시장성과 대중성보다는 창작자의 생각과 실험에 초점을 둔 게임페스티벌"을 모토로 올해로 8회차를 맞이했습니다. 특히 올해 OOI 2022에는 한국의 네버더리스 스튜디오(Nevertheless Studio)의 <리로더>를 비롯한 10개의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작품들이 선정돼 전세계 인디 게임 창작자들과 관람객이 함께 선정작들에 대한 의견을 나눌 수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온 선정작들은 어떤 게임일까요? 함께 만나보시죠.


/ 편집자 주

<타임 오션>은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소코반(창고지기) 게임이다. 시간을 되돌려 다른 선택을 했을 경우 이전 시간선에서 내가 행했던 행동과의 충돌이 생기기 때문에 시간을 적절하게 되돌리고, 적절하게 움직여야 한다.


Q. OOI: 제목부터 드러나듯이 게임의 배경은 바다다. 바다 한 가운데를 메인 컨셉으로 삼은 이유는 무엇인지?


A. 시니아라: 


그래서 시간이라는 개념에 대해 분석해 보았고 가장 큰 특징인 '흐른다'에 집중했다. 흐르는 성질을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물질인 물이 떠올라, 물로 이루어진 대표적인 배경인 바다를 게임의 배경으로 결정했다. 


이렇게 결정된 바다라는 공간은 시간 조종이라는 오묘한 능력과 의외로 잘 어우러졌다. '시간의 바다'라는 어감도 괜찮았다.



Q. 일반적인 퍼즐류 게임에서는 플레이어가 스테이지를 도저히 못 깰 것 같을 때 ‘힌트’를 주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타임 오션>에서는 ‘힌트' 대신 ‘스킵'을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힌트'가 아닌 ‘스킵'을 선택한 이유가 있는지?


A.


문제가 풀리지 않기 시작하면 답지에 눈길이 갈 수밖에 없다. 이와 같이 힌트가 존재한다면 플레이어는 퍼즐을 어떻게 풀지 고민하는 대신 힌트를 볼지 고민해 퍼즐에 몰입이 저하될 수 있다고 본다. 


또한 힌트를 확인한다면 정답을 찾는 순간의 성취감을 크게 저하시킨다. 퍼즐 게임을 하는 이유를 상실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도움을 막아 두기만 한다면 플레이어가 아예 게임을 포기할 것이기 때문에, 대안으로 스킵 기능을 넣었다. 잠시 다른 스테이지를 진행하며 생각을 환기한다면, 다시 돌아왔을 때 답이 보일지도 모른다. 클리어하면 스킵 기회도 돌려받을 수 있다.



Q. 스테이지 클리어 후 시간 선들이 전부 종합 되어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진다. 해당 영상을 보여주는 기획 의도가 궁금하다.


A.


이에 도움을 주고자 자신의 플레이를 처음부터 다시 보여주며 퍼즐이 어떻게 동작했는지 상기하도록 도왔다. 두 번째로, 퍼즐 클리어에 대한 일종의 보상 역할을 한다. 이는 <슈퍼 핫>, <카타나 제로> 등의 게임을 생각하면 된다. 플레이어는 시간 선들이 합쳐진 종합된 리플레이를 보고 자신의 멋지고 완결된 퍼즐 풀이를 감상할 수 있다.



Q. <Braid>와 같이 시간을 이용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퍼즐 게임은 있어왔지만, 다수의 시간선을 하나로 결합하는 <타임 오션>의 접근법이 신선했다. 특히, 과거와 현재를 한 지점에서 움직이게 하는 것은 과거의 ‘나’와 함께 플레이하는듯한 느낌까지 들었는데, 해당 아이디어를 어떻게 얻고 구체화하게 되었는지 알 수 있을까?


A.


그렇게 저도 참신한 게임을 제작하고자 마음먹었고, 당연한 것들 중 '시간'이라는 소재에 집중했다. 시간을 뒤트는 게임을 기획하기 시작했다. 저는 시간 조작중 '시간 여행' 그 자체를 구현하고자 하였다. 


되감기나 빨리 감기, 리플레이가 아닌, 진짜 시간 여행의 경험을 플레이어에게 선사하고 싶었다. 그래서 다수의 시간선이 하나로 결합된 것은 당연한 결과였다. 과거로 가면 과거의 자신을 만날 수 있는 것은 당연하니까 말이다.



Q. 열쇠를 바닥에 빠뜨려야 열쇠를 운반할 수 있고, 시한폭탄을 터트려야 살아남을 수 있는 것처럼, 플레이 중 상식에 도전받는 느낌을 받았다. 이러한 스테이지 전개 방식(상식 세계의 법칙으론 절대 불가능한 것을 해결해내는)으로 의도하고자하는 효과가 있을까?


A.


그래서 게임 스테이지들은 모두 '통상적인 퍼즐 게임에서는 풀이 불가능'하게 짜여 있기 때문에 플레이어는 생각해 본 적 없는 방식으로 생각해야 하고, 퍼즐의 답을 찾는 순간의 성취감이 더욱 강렬하게 다가올 겁니다. 왜냐하면 한 번도 그런 답을 찾아본 적이 없으니 말이다.


[인터뷰어: 이경혁, 박수진, 박다흰, 이연우]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만 리듬게임 명가 '레이아크', 커피도 맛있네
thisisgame
3
0
0
다 같이 귀농잼! '스타듀밸리' 멀티모드를 해봄 : 1탄
kwonkwonkwon
73
6
6
집에서 괴생명체 만들다가 멘탈 터진 썰.Game
VingleGame
125
51
9
게임 맹그는 삶! '세컨드 세컨드' 개발기 2탄
kwonkwonkwon
68
3
13
[칼럼] 원딜 챔프를 도구로 쓰는 서포터 ‘케리아’, 규격을 부수다
thisisgame
2
0
0
10년 동안 못 나온 프롬 소프트웨어의 신작... 이유는?
thisisgame
2
0
0
식인종과 싸우다 식인종 되는 게임(?) 1탄
kwonkwonkwon
108
20
29
‘오리’ 개발사, “젤다에서 영감받은 ARPG 제작 중”
thisisgame
2
0
0
[앙ㅋ의 이 게임을 아시나요?] - 파랜드 사가 2(파랜드 택틱스 2)
shingun85
9
5
3
다 같이 귀농잼! '스타듀밸리' 멀티모드를 해봄 : 2탄
kwonkwonkwon
69
5
4
걸음을 내딛을 때 외로움은 사라진다, '마녀의 샘R'
thisisgame
2
1
0
긴 공백 깨고 레이튼 시리즈 신작 나온다! '증기의 신세계'
thisisgame
1
0
1
무사히 집에 돌아갈 수 있을까...? <기이한 탐험> 1탄!!
kwonkwonkwon
70
9
16
심해에서 미지의 공포와 진실을 건져 올린다, '드렛지'
thisisgame
2
1
0
마소 말단직원이 이뤄낸 혁명
zatoichi
11
1
0
해외 선공개된 해리포터 기대작 '호그와트 레거시'의 평가는?
thisisgame
2
1
0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 새로운 모습 공개!
thisisgame
1
1
0
쿠키런 만든 회사 근황
fromtoday
23
6
1
호그와트 하면 트랜스혐오?…공격에 방송 중단한 해외 스트리머
thisisgame
2
0
0
혹한 속 생존과 양심의 저울질! '프로스트펑크' 1화
kwonkwonkwon
88
15
1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