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F*ck it", 욕설하고 사표낸 리포터

미국에서 생방송 도중 리포터가 욕설과 함께 사표를 던지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리포터의 행동과 발언은 미국 대부분의 언론 매체에서 보도가 되는 등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 소동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밤 10시에 KTVA에서 진행된 생방송 도중에 일어난 것으로, 마리화나 관련 뉴스를 전하던 리포터가 갑자기 '마리화나 합법화' 를 부르짖으며 시작됐습니다. 리포터 칼로 그린 Charlo Greene은 "자신은 마리화나를 의료용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알래스카에서 마리화나가 합법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F*ck it! Quit!" 이라는 욕설과 함께 회사를 그만 두겠다고 선언한 뒤 카메라 밖으로 걸어 나가버렸습니다. 리포터의 발언 후 화면을 넘겨 받은 앵커는 시청자들에게 사과를 했지만, 적지 않게 놀란 듯 다음 말을 쉽게 잇지 못했습니다.

시사 세계 연예 스포츠 누군가의 사연 등 모든 이슈에 대한 관심! SN이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