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용강국밥

송년모임 마치고 포항에서 경주까지 와서 운전한다고 한잔도 못하신 사모님이랑 맥주 한잔 더하고 잤습니다.

초3이 아침은 국밥을 먹고싶다고해서 4년만에 용강국밥 본점으로 왔습니다. 일욜이라 손님들 엄청 많더라구요. 우와 근데 그새 가격이 또 올랐네요. 예전에 왔을때도 가격이 살짝 비싸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더 오르다니 ㅡ.,ㅡ 부산 사람이 경주와서 돼지국밥 먹다가 가격보고 울컥했습니다 ㅋ

손님들이 밀려오는데 직원분들이 쳐내지를 못하더라구요. 주문을 해놓고 음식이 나오지 않아 기다리다가 돌아가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저희도 한참 기다렸습니다.

저는 모듬국밥…

초3은 돼지국밥…

와입은 내장국밥. 여전히 맛은 그럭저럭이네요. 그런데 가격은 올랐는데 고기는 더 적어진것 같더라구요. 와입도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음, 그래서 초3이 국밥 한그릇 클리어 한건가 ㅡ..ㅡ 경주오면 참 아침밥이 고민입니다. 순두부도 질릴만큼 먹었고… 오죽하면 포항까지 넘어가서 소머리국밥 먹고 오겠습니까 ㅋㅋㅋ

한때 읽고 사랑했으나 차마 버릴 수 없었던 모든 책이 바로 첫사랑 같은 책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