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의 책' 더 이상 책을 만들지 못한다고 야속해하지 말아요. 지금 만들고 있잖아요. 우리 생의 책. 사람은 누구나 자기 생의 책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믿어요." 그러고는 다시 한 번 내 이마에 가볍게 키스했다. 나는 떨리는 입술로 그이 입을 덮었다. '생의 책'이라는 그 사무치도록 강렬한 말을 다른 어떤 것으로도 흐리게 하고 싶지 않았다. - 박찬순의《무당벌레는 꼭대기에서 난다》중에서 - * 누구에게나 자기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 이야기를 글로 쓰면 '생의 책'이 됩니다. 그 생의 책이 너무 단조로우면 시시해집니다. 굴곡도 있고 우여곡절도 있어야 재미있게, 감동적으로 읽혀집니다. 인생의 어려움, 장애물이 있을 때마다 내 '생의 책'이 화려해지고 있다 생각하면 힘이 불끈 납니다

부산 민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