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드름 / 김인숙

고드름 / 김인숙



햇볕은 따스하게 비추는데

처마 밑에 네 모습

아직 냉랭하기만 하다


지난 어두운 밤

꽁꽁 얼어붙은 마음

얼마나 추웠을까

얼마나 아팠을까


인제 그만

얼은 가슴을 내어놓고

마음껏 기쁜 눈물을 나누어보렴


스쳐 지나가는 겨울바람이라도

햇살 한 줌 담아

안타까이 네 추운 마음

만져 주고 지켜보고 있잖아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