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일기 / 문정희

겨울 일기 / 문정희



나는 이 겨울을 누워 지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버려

염주처럼 윤나게 굴리던

독백도 끝이 나고

바람도 불지 않아

이 겨울 누워서 편히 지냈다


저 들에선 벌거벗은 나무들이

추워 울어도

서로 서로 기대어 숲이 되어도

나는 무관해서


문 한번 열지 않고

반추동물처럼 죽음만 꺼내 씹었다

나는 누워서 편히 지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버린

이 겨울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