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이르의 매력이야기]사랑은 뜻하지 않게 찾아온다2

아무말 없이  모두가 모니터만 쳐다보고 있다. 조용한 기운이 교실에 가득하다.  돌고 있는 선풍기 소리가 더욱더 크게 느껴진다. “자자~ 그만 하세요~. 이제 검사할께요~” [매력적]그녀가 소리쳤다. 30분간의 시험이 끝났다. 매주 마다 집에 가기 전에 이렇게 그날 배운 것들에 대해서 문제를 낸다. 그리고 그것들에 관하여 평가를 다 끝내야만 집에 갈 수 있었다. “음... 이 부분에서는 이렇게 하시면 안되죠~. 옆에 분 보세요. 모양이 완전 다르잖아요” “음.. 동건 씨는.... 잘했네요... 합격!” 모두의 시선이 나에게 쏠리는 것이 느껴진다. 아직도 선풍기는 돌아가고 있다. 오늘도 나는 그녀에게 칭찬을 받았다. 내가 학원에 등록한 날부터 나는 오직 캐드수업에만 몰두했다. 이것은 순전히 나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메그넷이었다. 1년 전 한 기억이 떠올랐다.. 1년 전. 어느 한 술집에서 있었던 일이다. 나는 그 당시 매주 마다 클럽을 들락날락하며 여자들과의 관계 개선에 힘썼다. 어느 날 클럽에서 만난 여자들과 나의 친구들은 같이 술을 마시러 호프집에 갔던 일이 있었다. “이야~ 여러분 반갑습니다. 다들 마시세요! 우리의 만남을 위하여!” 내 친구들의 기쁜 마음이 목소리에서 울려 퍼졌다. 분위기가 무르익어 갈수록 우리들은 맘에 있는 깊은 이야기를 했다. “나는 사실 xx매장에서 일하는데... 같이 일하는 남자애가 너무 싫어!” 한 여자가 말을 시작했다. “아니 맨날 농땡이치고~ 남자가 남자 답지 않게 맨날 입만 나불나불 대는게 너무싫어~ 맨날 시간만 나며는 장난치고, 아니면 나한테 와서 말거는데... 수다 떠는걸 너무 좋아 한다니까 ㅋㅋ“ 나는 그 당시 이해할 수 없었다. 오히려 이해가 안갔다. 여자들은 농담하고.. 수다를 좋아 하는게 아니었던가? “뭐? ㅋㅋㅋ 걔 뭐냐? 와 남자들 그렇게 일하는 애들 완전 싫어!” “맞아맞아~ ㅋㅋㅋㅋㅋ” “내가 일하는 곳에도 그런 애들이 있는데......” 여자들은 열심히 일하지 않는 남자들을 가지고 30분이 넘게 떠들어댔다. 옆에 있던 우리들은 그냥 그들의 대화에 웃음을 지어줄 뿐....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게 무슨 말을 뜻하는지... 그 일이 있은 후, 흥미로운 기사를 읽었다. 대략의 내용을 설명하자면, ‘성실성’한 남자들을 여자들이 결혼 상대자의 중요한 요소로 뽑았다는 것이다. ‘성실...성?’ 의아한 마음이 들었다. 여자들과 일 해본 결과.. 그들도 그렇게 성실성과는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왜... 자기들도 안하면서 남자는 성실하라는 거지..?’ . 나는 경험을 깨달았다. 매력요소 [성실성] 성실성은 여자들로 하여금 신뢰를 주는 요소이다. 남자와 여자는 태초에 태어날 때 부터 다르게 태어났기 때문에, 생각에 차이가 생기는 것이다. [성실성]은 남자의 성격을 판단하는 요소이다. 성실하다는 것은 맡은바 임무를 확실 히 해낸다는 것을 의미하며, 미래의 배우자로 써 여성에게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람으로 평가 받게 되는 것이다. 곧 매력요소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여자는 자신은 성실하지 않아도 남자는 성실해야만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내가 [매력적]그녀에게 처음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요소가 된 것이다. 그 덕분에 매일 집에서 캐드 복습을 했다. 다음날도 그녀에게 성실하게 묵묵히 배움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오직 캐드만을 열심히 배우는 하나의 성실 한남자로 그녀에게 각인 되고자 했다. 무려 1달 동안 이런 나의 생활은 계속 되었다.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나는 묵묵히 수업에 집중했다. 그녀는 나와 연결될 고리가 아무 것도 없다는 듯... 행동하고 있었던 것이다. 일반적으로 예쁜 여자들은 어디에서는 대쉬를 받는다. 그것은 어쩔 때 행복이 되고, 어쩔 때 고통이 된다. 매일 오직 성적으로 여자를 사냥하려는 남자들이 이러한 예쁜 여자들에게 매일 다가오기 때문이다. 이런 여자들은 보통 단순히 한번 마주친 상대에게 수작을 부리는 남자들을 혐오한다. 그녀는 분명 이런 류의 여자였음이 분명하다. . 오늘 따라 [매력적]그녀의 가슴이 도드라진다. 탱크탑에 청바지는 언제나 그녀의 콜라병 몸매에 시선을 더 잘 가게끔 설계 된 듯 보인다. 교실에 남자들 모두는 그녀를 좋아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아~ 이거 모르겠네.. 이것좀 알려주세요. ~ 강사님~!” “강사님! 여기요!” “강사님~ 이거 어떻게 해요?” 30대 직장인들은 자신이 아는 것조차 [매력적]그녀에게 물어보기 시작한다. 그녀가 다가가 그들의 모르는 점을 설명 하고 있을 때 그들의 눈은 이미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지 않음에도... 오늘도 2명의 남자가 계속해서 [매력적]그녀에게 말을 걸기 시작한다. “강사님 이번 주 주말에 뭐해요?” “강사님~ 술 한 잔 하실래요?” 무턱대고 들이대는 그들의 얼굴엔 이미 그녀는 강사가 아닌 여자임을 드러난다. 많은 사람들이 있는 교실에서의 아저씨들의 대쉬는 아무리 [매력적]그녀라도 골치거리 과제 였다. 화를 낼 수는 없는 일이니까 말이다. “하하하.. 장난치지 말고 빨리~ 모니터 보세요~ ㅋㅋ;;” 그녀의 얼굴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면 계속 될수록... 그녀는 오직 아무 말 없이 묵묵히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고 성실히 공부를 하는 한 남자가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매력을 형성하는 하나의 방법. 어느 순간에서부터, 그녀의 몸은 항상 나의 방향으로 향한다. 아무말 없이 든든히 자신을 보호해 줄 것같은 [성실한]남자.. 그게 바로 내가 되고 있었던 것이다... 더 많은 매력이야기를 보고싶다면! http://m.cafe.naver.com/ArticleList.nhn?search.clubid=25669715&search.menuid=99&search.boardtype=L

당신을 성공과 사랑, 모두를 거머쥐는 사람으로 만들어드리겠습니다. 매력 컨설턴트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