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탁동기

"줄탁동기" 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알 속의 병아리가 성숙하여 바야흐로 바깥 세상으로 나오기 위해, 부리로 알벽을 쪼는 것을 일러 '줄(口+卒)' 이라고 합니다. 마찬가지로 그 알을 내내 품던 어미닭이 자식의 출현을 짐작하고, 바깥에서 알벽을 쪼아 알깨는 것을 돕는 행위를 '탁(啄)' 이라고 하지요. 줄탁의 동기(同機)란 바로 알 안의 병아리 부리와 알 밖의 어미닭 부리가 일치하는 순간, 그 알이 깨지는 찰나를 이르는 말입니다. 참 아름다운 장면이지요? 살면서 참 많은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고 또 헤어지기도 합니다. 미운 정도 들고, 고운 정도 들고, 사랑으로 남기도 하고, 아픔으로 남기도 합니다. 인연을 만난다는 의미가 줄탁의 동기와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내가 누군가에게 어미닭이 되고, 마찬가지로 병아리가 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막연한 두려움으로 찾아 헤매는 병아리의 마음을 갖기도 하고, 초초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어미닭의 마음을 갖기도 합니다. 사랑을 이와 같이 생각해도 좋겠습니다. 안팎의 두 부리를 맞대는 것과 같이 말입니다. 그런 마음 씀씀이로, 헤아려주고, 도와주며, 손을 잡고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사람과의 만남이나, 혹은 헤어짐일지라도 줄탁의 의미로 새기며 산다면 아름답지 않겠습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