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팀 노히터 경기, 이건 정말 값진 기록

투수 개인이 혼자서 경기를 끝까지 책임지는 완투, 한발 더 나가서 한 점도 안 내주면 완봉, 여기다가 안타까지 하나도 안 내주면 노히트노런, 마지막으로 사사구까지 하나도 안 내줘야 퍼펙트게임 이런 식으로 등급(?)이 어려워집니다. 개인의 컨디션, 능력치, 수비진의 도움이 버무려져서 대기록을 만드는 데 노히트노런 투수가 이제껏 11명밖에 배출되지 않은 것도 그 어려움을 대신 말해주죠. 이와는 다르게 그날의 '투수진'이 상대 타선을 노히터(무피안타 영봉)로 막는다는 것도 그 나름대로 힘들고 값진 기록임에 분명합니다. 교체되어 나오는 투수들이 모두 한결같은 컨디션은 아닐 것이고, 게다가 교체에 걸리는 시간이나 그에 따른 미묘한 템포의 변동, 그에 따라 변하게 될 상대 타순, 이런 것들로 인해 자칫 상대방에게 일격을 맞을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게 된다는 가정을 해보면, 이런 기록을 언제 다시 또 볼 수 있을지 살짝 궁금해지기도 하는 대목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