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발란스의 스케잇 보드 강습

거리에 픽시를 타는 사람들이 하나 둘 늘어나더니 이제는 스케잇 보드 부흥의 단계를 그냥 뛰어넘고 크루져보드가 유행을 하면서, 뉴발란스 NB 가 문화마케팅 용 강습까지 열었다. 다 좋다, 다 좋은데. 스트릿 스포츠의 성격이 언제나 스트릿 패션의 액세서리로만 여겨지는 이런 현상은 수명이 길지 않다는 게 문제다.

have to change to stay same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