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뜨는 봄 - 프랑크 베데킨트

"난 멍청한 애가 틀림없어… 누군가 내게 미친개를 선물한다면, 난 그에게 그 미친개를 돌려주지. 그런데 그가 자기의 미친개를 받지 않으려 한다면, 난 인간적이라서… 난 멍청한 애가 틀림없어!" - 죽으러 가는 모리츠의 독백 중에서 응, 나도 멍청한 애가 틀림없어. 그냥, 받아들이고 사는 거지. 더 나아가, 멍청한 나 자신을 사랑하면! 의외로 세상은, 멍청해도 살만 하더라니까.

맨몸도 벗어버리고 나와 함께 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