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공식 SNS에 한글날 축하 메세지를 남겨 화제

(사진 출처 - 리버풀 FC 공식 페이스북) 영국 프리미어리그 리버풀FC가 한글날을 맞아 축하 메시지를 남겨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리버풀은 한국 시간으로 9일 한국 공식 구단 페이스북을 통해 “세종대왕님과 집현전 학자들의 각고의 노력이 없었다면 우리나라 고유 문자인 한글로 리버풀의 소식을 전할 수 없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리버풀 구단을 대표해 568주년 한글날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해당 글에 “한국 팬들에게 소식을 전할 때는 되도록 외래어를 자제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나랏말싸미’를 해시태그로 남겨 한국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나랏말싸미’는 혜례본 예의편 첫 머리에 나오는 단어입니다. 오늘은 훈민정음 창제 568주년입니다. 한글날은 한글 창제를 기념하고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기 위한 날입니다. 과거 1970년에 공휴일로 지정되었지만 1991년 제외된 적이 있습니다. 이후 국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2006년 국경일로, 작년 10월 9일부터 법정공휴일로 재지정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