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하느냐" (요한복음 21:17)

베드로는 세 번 예수님을 부인하였고, 예수님은 세 번 베드로에게 물으신다.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물론 베드로의 마음은 변함 없다. 예수님도 잘 알고 계신다. 이전에 베드로는 예수님을 사랑했었다고 믿었다. 자신보다 예수님을 더 사랑하는 사람은 결코 없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지금 베드로는 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보기 전에는 알 수 없었다. 깊고 참된 사랑이 무언지를..' 사랑은 이해보다 더 깊다. 사랑은 호감보다 더 애틋하다. 사랑은 신뢰보다 더 은밀하다. 사랑은 좋아함보다 더 뜨겁다. 사랑은 헌신보다 더 큰 희생을 보여준다. 그래서 베드로는 조심스럽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께서 아십니다." 예수님은 그를 결코 부끄럽게 하시려는 뜻이 아니었다. "네가 나를 사랑한다면 말이다. 나에게서 그 사랑을 보았다면 말이다. 이제 너는 내 양을 먹일 수 있다." 나도 좀 안다. 베드로가 보았던 그 사랑을! 그래서, 그래서... 오늘도 부끄러운 마음으로 고개를 숙인다. 사랑이 두려워진다. 그만큼 사랑하기가...

못 하는 것이 없지만 잘 하는 것도 없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