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F-35A(차기 전투기) 엔진 결함 알고도 구입계약 채결해

우리 군이 지난달 미국으로부터 차기 전투기 F-35A의 엔진 결함문제를 통보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전투기 도입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F-35A를 도입하는 F-X사업은 총사업비가 7조3418억원에 달하며 F-35A의 대당 가격은 1210억원이다. 수 조원이 넘는 차기 전투기 도입 계약에 큰 문제가 발견됐는데도 방위사업청이 문제제기 조차 하지 않고 넘어간 것이다. 국회 국방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이하 새정련) 안규백 의원이 방사청으로 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지난달 13일 F-35A 전투기 이륙 중 화재 원인 조사 결과를 우리 정부에 통보했다. 지난 6월 플로리다 에글린 공군 기지에서 이륙하던 F-35A 전투기 뒷부분에서 불이 나 조종사가 비상 탈출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이후 제기된 엔진 결함 문제에 대한 조사 결과서를 받은 셈이다. 해당 조사 결과에서 미 정부는 “엔진의 로터(회전 부위)와 스테이터(고정 부위) 사이 마찰이 전투기 표면 재질의 변질과 피로를 가져왔고 이로 인한 미세 균열이 과도한 마찰로 이어져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미 정부의 조사 결과서를 분석한 공군은 F-35A를 재설계해서 엔진 로터와 스테이터 시스템을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사청은 "미국이 F-35A의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하니 믿고 따를 수밖에 없다"며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계약을 채결했다. 이에 따라 수조원을 들여 전투기를 구매하는도 ‘할 말’을 하지 못한 점이 지적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무기를 사는 쪽이 돈을 내기 때문에 엔진 결함 등의 문제가 나오면 계약을 미루거나 판매자로부터 더 많은 것을 얻어내는 것이 상식이다.”며 “우리 군이 단순히 '미국이 해결할 것'이라며 계약을 강행한 것은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사청은 “F-X사업은 미국 정부로부터 엔진 결함 관련 결과 통보를 기다렸다가 국방부 내부 설명을 거쳐서 결정된 일이며 미 정부로부터 'F-X사업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는 보장 서한도 받았다"고 밝혔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