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NC, 포스트시즌 첫 승.

⁠ 홈에서 2연패로 '스윕'의 위기에 빠졌던 NC가 포스트시즌 첫 승을 원정에서 거두며 벼랑 끝에서 한숨을 돌렸습니다. 모처럼 만에 타격에서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고 손민한의 폭투가 있긴 했지만 불펜들이 호투해주며 1점차의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김종호의 '발'이 만든 선취점. ​ 2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NC였기에 선취점은 대단히 중요했습니다. LG에게 선취점을 내줄 경우 선수들이 서두르다가 경기를 망칠 수도 있기 때문인데요. 이날은 기선제압에 성공했습니다. 1회초 김종호가 볼넷으로 1루에 출루했고 테임즈가 중견수 앞에 안타 때 김종호는 재빨리 3루로 향했는데요. 중견수 스나이더가 2루 대신 3루를 택했고 이는 곧 실점으로 연결됐습니다. 이 송구 때문에 2루까지 간 테임즈는 이호준의 2루타 때 홈으로 들어올 수 있었습니다. 생각보다 손쉽게 2점을 득점하며 3차전 초반 흐름은 NC가 좋았습니다. 하지만 LG에게 강했던 찰리는 부담을 이겨내지 못한 채 매회마다 출루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고 LG는 적시타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희생플라이 2개로 점수를 냈습니다. 2:2가 됐을 때 분위기가 또 LG쪽으로 넘어가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LG가 기회를 살리지 못했습니다. ​ 이종욱 부상으로 인한 '나비효과' ​' 가을종박'이라고 불릴 만큼 포스트시즌에 강했던 이종욱이었는데요. 하지만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는 부진한 모습입니다. 2차전 까지 7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며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날도 6번타자로 출전한 이종욱은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타석에서는 부진하지만 역시 수비에서는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인데요. 이종욱은 4회 자신이 친 파울타구를 맞으며 5회 수비 때 권희동으로 교체됩니다. '나비효과'는 여기부터 시작이었습니다. 이종욱이 빠지며 중견수 자리에 나성범이 위치하게 되는데요. ​5회 오지환과 박용택의 연속안타로 무사 1,3루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하는데요. 이병규(7)가 친 타구가 마침 나성범에게 향합니다. 타구위치를 판단한 그는 스탭을 밟기 시작했고 홈에서 승부가 펼쳐집니다. 결국 오지환이 홈에서 아웃판정을 받으며 무사 1,3루가 2사 1루로 바뀌게 됩니다. 과연 이종욱이 그대로 중견수 였다면 보살이 가능했을까요? 이호준의 홈런으로 아슬아슬한 승부가 계속됐는데요. 추가점이 필요한 NC였습니다. 결국 8회 정말 귀중한 추가점을 기록합니다. 그 시작은 교체된 권희동이었습니다. 권희동은 6회에도 2루타를 치며 좋은 타격감을 보여줬는데요. 바뀐 투수 유원상을 상대로 안타를 뽑아내며 출루를 합니다. 결국 김태군의 안타 때 홈을 밟으며 소중한 득점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이종욱의 나비효과는 아니지만 ​7회 공격 후 박민우가 지석훈으로 교체되는데요. 8회말 1사 3루에서 대타 이병규(9)가 친 타구가 지석훈에게 향합니다. 지석훈은 지체없이 홈으로 송구했고 김태군의 철벽 블로킹으로 3루주자 황목치승을 아웃시키며 추가실점을 막았습니다. 결국 교체된 선수들까지 제 몫을 해낸 것이 이날 승리의 원동력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승리를 이끈 불펜진의 '정면승부' 찰리가 5이닝을 책임지고 마운드를 내려가며 불펜이 가동됐습니다. 6회에 올라온 임창민은 안타 1개를 허용했지만 자신의 공을 씩씩하게 뿌리며 1이닝을 책임졌습니다. 변화구 보다는 140km 중후반대의 직구위주의 피칭을 하며 LG타선을 막았습니다. 압권은 임창민 다음에 나온 원종현이었습니다. 원종현은 2006년 LG에 입단했다가 방출된 아픔을 가진 선수였습니다. NC 배터리는 친정팀이 LG인 김태군과 원종현의 조합이었습니다. 사실 처음에는 불안했습니다. 정성훈과 박용택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는데요. 그때 김태군이 마운드에 오릅니다. 무슨 말을 했을까요? 이후 원종현은 전혀 다른 투수로 면모하며 155km의 강속구를 연속해서 뿌리며 이병규(7)를 삼구 삼진으로 이진영을 유격수 플라이로 처리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습니다. 변화구를 거의 쓰지 않으며 오로지 직구의 힘만으로 LG타자들을 처리하는 모습이었습니다. 8회 올라온 손민한이 폭투를 범하며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이민호도 153km의 직구를 자신있게 던지며 무실점으로 막았습니다. 김태군이 직구 위주의 볼배합을 가져간 것이 무실점의 원동력이 나이었나 싶습니다. 9회에 올라온 김진성도 2루타를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역시 승부구는 직구였습니다. 마무리 투수 중 터프세이브가 가장 많은 김진성인데요. 이날도 역시 터브세이브를 기록하며 포스트시즌 첫 승을 거두게 됐습니다. 4차전의 Key는 박민우와 두번째 투수. 사실 포스트시즌 전 가장 기대했던 투수가 노성호였는데요. 어깨 통증으로 엔트리에 빠지면서 공백이 큰 것도 사실입니다. 왼손투수라는 이점에 긴 이닝을 이끌어 줄 선수라는 점에서 핵심 역할을 맡아야 했었는데요. LG 좌타라인을 상대로 이혜천, 손정욱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그 공백이 더 커보입니다. 2,3차전에서 불펜 소모가 많은 NC입니다. 단기전이기에 체력적인 부담은 더 할 것으로 보입니다. 웨버가 긴 이닝을 버텨주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고 또 조기강판 될 경우, 불펜의 부담이 크기 때문에 결국은 두번째 투수가 누구냐, 어떤 피칭을 하느냐에 따라 승부가 결정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차전에서 마운드에 오르지 않은 투수는 손정욱과 이혜천 뿐입니다. 그리고 타자쪽에서는 그래도 박민우입니다. 2차전에 치명적인 실책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는데요. 그 충격 때문인지 박민우 선수 개인 SNS도 비활성화를 해놓은 상태입니다. 이날도 1번 타자로서 볼넷이 있긴 했지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8회에는 지석훈으로 교체가 되기도 했는데요. 테임즈와 이호준이 좋은 타격감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박민우가 출루하는 게 첫번째 과제가 될 것 같네요. 또한 NC에 엄습한 '최경철 트라우마'를 깨야하는데요. 1,2차전에서 3번의 도루가 모두 실패하며 쉽게 뛰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4차전에서는 박민우의 빠른 발이 일을 내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 ​​(사진 : 노컷뉴스)

야구를 제일 좋아하지만 다른 스포츠도 다 좋아하는 글쓰기를 좋아하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입니다. blog.naver.com/allplayer12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