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밥 한 그릇

이 세상 살아감이 고작 국밥 한 그릇 때문이랴만 시장통 비집고 그 끝에 자리 잡은 단골 국밥집에서 염치없이 흐르는 콧물 훔쳐가며 김 솔솔 피어나는 뜨끈한 국물 한 숟가락 입 안에 밀어 넣으면 어찌나 행복해지는지 자칫 내 사는 까닭이 이놈 때문인 줄로만 알았다. 국밥 먹으며 인상 찌푸리는 못난 놈 있던가? 밥줄기를 타고 내려가는 국물이 세상살이에 시려진 내 속 어루만지니 고단함도 눈 녹듯 허물어진다 쏘주 한 잔 함께 있으니 나라님도 부럽지 않은데 하루가 국밥 먹는 시간만 같았으면 하고 택도 없는 희망을 품다 헛기침만 켁켁거린다. 빈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좀 더 가볍다.

중고등학생용 수학 교재를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틈틈이 라이영이란 이름으로 소설을 씁니다. 소설, 특히 과학소설(SF)에 관심 있습니다. 페이스북 그룹 "한글빛내기모임"에서 우리말글을 아끼는 이들과 함께 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