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에 꿈꾸는 사랑 천 번을 접은 가슴 물소리 깊어도 바람소리 깃드는 밤이면 홀로 선 마음이 서글퍼라 청춘의 가을은 붉기만 하더니 중년의 가을은 낙엽 지는 소리. 옛 가을 이젯가을 다를 바 없고 사람 늙어감에 고금이 같거늘 나는 왜, 길도 없이 빈 들녘 바람처럼 서 있는가 모든 것이 그러하듯 영원한 내 소유가 어디 있을까 저 나무를 보라 가만가만 유전을 전해주는 저 낙엽을 보라 그러나 어느 한순간도 어느 한사람도 살아감에 무의미한 것은 없으리 다만 더 낮아져야 함을 알 뿐이다 - 이채의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중에서

나는 누구일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