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대란 터져... 가격은...?

아이폰 6 대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아이폰 6와 아이폰 6 플러스는 24일부터 통신3사를 통해 예약 판매 후 31일 국내에 공식 출시되었다. SKT, KT, LGU+ 등 이동통신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아이폰6 가격은 16GB 78만9800원, 64GB 92만4000원, 128GB 105만6000원이고 아이폰6 플러스 가격은 16GB 92만4000천원, 64GB 105만6000원, 128GB 11만8000원으로 책정되었다. 그러나, 1일 대란이 터지면서 할부원가 20~30만원대에 아이폰 6의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이는 통신사들이 책정한 가격보다 40여 만원 싼 것이다. 모 커뮤니티 등에는 아이폰 6의 가격이 페이백 및 번호이동 조건으로 할부원가 17만원까지 내려갔다는 글까지 보였다. 지난 달 1일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 시행된 이후 ‘대란’이 터지기 어려울거라는 예상과 달리 한 달만에 아이폰 6 대란이 발생했다. 한편, 과거 211 대란때는 아이폰5S 16GB가 69요금제 3개월 유지 조건으로 10만원대 할부원금에 풀린적이 있다. 네티즌들은 “아이폰 가격 쭉쭉 내려가네요”, “아이폰 지금 사는게 좋은가요?”, “아이폰 6가 단통법 수혜자되는 분위기인가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