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영 바라보는 삼성-넥센의 ‘동상이몽’

넥센 염경엽 감독이 올해 포스트시즌을 시작한 뒤로 가장 가슴을 졸인 경기는 LG와 플레이오프 잠실 3차전이었다. 선발투수는 좌완 오재영(29). 밴헤켄과 소사 등 셋으로 구성된 선발투수 가운데 무게감이 가장 떨어졌던 오재영이 끌어주는 이닝 수에 따라 시리즈 전체 투수 운용이 달라질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오재영은 그날 염 감독이 계산했던 ‘최상의 시나리오’에 가까운 피칭을 했다. 6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막으며 3차전 승리투수가 되며 팀 전체 투수진에도 비타민을 공급했다. 오재영이 올해 포스트시즌 2번째 등판인 삼성전에서는 어떨까. 삼성과 넥센 벤치는 오재영을 두고 완전히 다른 시각을 보이고 있다.

고급통계기반 야구 데이터 분석/야구 커뮤니티 https://www.facebook.com/BaseHome.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