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3차전, 기대되는 리드오프 전쟁

1승씩 나눠가진 삼성과 넥센 두 팀이 이제는 목동으로 넘어와 한국시리즈 3, 4차전을 치른다. 1차전을 내줬지만 곧바로 반격에 성공한 삼성은 3차전 장원삼 카드를 내세우며 연승을 도전하고 넥센은 적지에서 최소 1승을 달성했다는 점에 무게를 두면서 플레이오프에서 호투를 펼친 오재영 카드와 타선에 기대를 건다. ​ 무엇보다 양 팀은 준플레이오프부터 계속된 '선취 득점 = 승리'라는 공식을 이어가기 위해 경기 초반부터 상대 선발을 공략하려는 움직임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기 위해선 당연히 1회 첫 번째로 타석에 들어서는 타자, 이른바 '리드오프'의 역할이 상당히 중요하다. 야마이코 나바로와 서건창, 두 타자를 두고 하는 이야기이다. ​ 정규시즌에는 서건창이 좀 더 기록적인 면에서 두드러졌다면 한국시리즈에선 나바로가 웃고 있다. 1, 2차전 서건창은 8타수 1안타에 그쳤지만 나바로는 두 경기 연속 홈런에 8타수 4안타 4타점, 만점 활약으로 삼성 타선에서 기여도가 가장 높은 선수를 꼽아보라면 단연 나바로가 아닐까 싶다. ​ 아직 두 경기밖에 하지 않았지만 두 리드오프가 팀에 끼친 영향은 컸다. 1차전의 경우 서건창은 안타 하나를 쳤음에도 이 안타가 넥센의 선취점으로 연결이 되었고 결과적으로 이 날 넥센이 전반적으로 경기운영을 순조롭게 가져갔다. '올시즌 3루타 1위'다운 서건창의 기습에 나바로도 가만히 지켜볼 수만은 없었다. ​ 3회말 밴헤켄에게 중월 투런포를 얻어내며 스코어는 균형이 맞춰졌다. 추가점이 나오지 못했던 게 삼성으로선 아쉬울 따름이지만 분명히 의미있는 홈런포였다. 밴헤켄과 조상우의 힘에 조금은 무기력했던 게 어쩌면 당연했고 나바로가 못했다고 단정지을 수 없었다. 그래서 2차전에서 진정한 나바로의 진가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 아니나 다를까, 1회부터 2루타를 치고 나간 나바로는 채태인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선취득점을 올렸다. 여기에 2회에는 전날의 타격감을 이어갈 수 있는 시원한 투런포를 작렬하면서 팀의 한 점 차의 리드를 세 점 차까지 벌려놓았다. 잘 던지던 삼성 선발 윤성환에겐 큰 힘이 되는 홈런포였고 소사는 의기소침할 수 있는 피홈런이었다. ​ 단타 한 개를 추가한 나바로의 2차전 최종 기록은 4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 데일리 MVP로 선정된 윤성환과 견주어봐도 전혀 뒤쳐지지 않는 알토란같은 활약이었다. 수비에서도 안정감있게 2루를 지켜 합격점을 받았고 두 경기 연속으로 장타를 가동해 남은 시리즈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리라는 믿음을 심어주었다. ​ 반면 서건창의 행보는 엇갈렸다. 볼넷 하나를 제외하곤 출루 한 번을 하지 못했고 무안타로 침묵했다. 윤성환의 완급조절에 속절없이 당해 나바로의 판정승으로 2차전이 마무리됐다. 우연의 일치인지는 모르겠지만 리드오프의 활약에 힘입어 삼성은 2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리드오프의 무게감에서 확연히 차이를 드러냈던 경기이다. ​ 적극적인 주루플레이와 시원한 한방, 근래들어 삼성에서 이런 타자를 찾는 건 '서울에서 김 서방 찾기'나 다름없었다. 박석민, 최형우 등 한방을 갖춘 선수는 있었는데 20개 이상의 도루까지 가능한 호타준족형 타자가 없었다. 5년 전 신명철(現 KT) 이후 올시즌 삼성에서 20-20 클럽에 가입한 선수를 배출했는데,​ 외국인선수가 그 주인공이 될 것이라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애초부터 나바로에게 기대를 한 삼성팬들도 생각보단 적은 편이었다. 오히려 제 2의 '나믿가믿'이 되진 않을지 걱정이 앞섰다. ​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나바로는 걱정을 완벽히 불식시켰고 공-수-주에서 팀을 위한 헌신에 앞장서며 팀의 선봉장 역할을 자처했다. 3할8리의 타율, 무엇보다 득점권타율이 4할이 넘었다.(득점권타율 .407) 도루성공률에서도 73.5%, 31개의 홈런을 때리는 등 수많은 공격 지표의 상위권에서 이름을 올렸다.​ ​ 올시즌 주자가 없을 시 타율 .273 14홈런, 주자가 있을 시 타율 .374 14홈런을 기록해 집중력이 돋보였고 스트라이크보다 볼이 많은 카운트에서의 타율이 .375, 실투와 찬스를 놓치지 않는 클러치히터의 능력을 입증했다. 또 주자와 관계없이 1사에서 타율이 .336, 2사에서는 .311로 무사 시 타율(.283)보다 눈에 띄게 높았다. ​ 데이터도 데이터이겠지만 이번 시리즈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라는 점에서 넥센 투수들의 경계대상 1호는 나바로이다. 홈경기에서도 두 경기 연속 홈런을 가동한 만큼 원정 타율이 더 좋았던 그(홈 타율 .290 / 원정 타율 .325)를 막아야 삼성에 비해 약한 넥센의 투수진이 효율적으로 경기를 풀어나갈 희망을 만들 수 있다.​ ​ 좌투수 상대로도 강한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내면서 좌완투수 오재영이 등판하는 3차전에서도 활약을 준비중이다. 장소가 목동으로 옮겨지면서 장타 생산 확률도 비교적 높아졌고 중장거리 타자가 많은 삼성은 3, 4차전이 어쩌면 잠실로 이동하기 전 절호의 기회이다. 그 중심에 서는 타자는 야마이코 나바로, '31홈런 치는 1번타자로' 리드오프의 새 지평을 연 그가 터져준다면 타선의 좋은 컨디션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 ​시즌 내내 뜨거웠던 리드오프, 유례없는 '단일시즌 200안타 기록 달성'으로 야구계를 뜨겁게 달궜던 서건창은 잠잠하다. 시즌 타율 .370, 득점권타율 .390, 장타율과 출루율을 합친 OPS는 .985에 달한다. 48번 베이스를 훔쳤던 서건창의 대도 본능은 출루에서 시작이 되었고 안타가 아니더라도 선구안을 이용해 볼넷으로 걸어나갈 수 있는 타자로 소문이 났다. ​ 놀라운 건 그의 볼카운트별 타율이다. 앞서 나바로는 볼보다 스트라이크가 많았을 경우 타율이 2할대로 떨어졌는데 시즌 타율 타이틀홀더답게 ​.305의 타율로 전혀 밀리지 않았다. 볼이 더 많았을 땐 4할2푼9리까지 치솟았고 볼과 스트라이크의 개수가 같을 땐 4할2푼7리로 투수와의 기싸움에서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 초구 노림수도 빼어나다. 85타수 38안타 13타점, 타율 .447으로 공격적인 배팅도 마다하지 않은 서건창은 아웃카운트 개수에 개의치 않고 무사부터 2사에서의 상황 모두 3할5푼 이상의 타율을 기록하면서 상대를 위협했다. 꾸준함을 보여주는 기록 중 하나인 멀티히트(한 경기에 2개 이상의 안타를 기록)도 66회, 압도적인 1위였다. ​ 데이터로 비교하면 나바로보다 뒤쳐질 게 없는 그이지만 포스트시즌에선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도 박병호와 더불어 정타를 맞추지 못했고 한국시리즈 1차전과 2차전도 3루타에 만족할 수 없었다. 다행히도 넥센이 적지에서 1승을 따내긴 했지만 서건창의 존재감이 빛났다곤 할 수 없는 실망스러운 타격이었다. ​ ​그 부담이 서건창을 위축시켰을지는 남은 한국시리즈를 지켜봐야 알 수 있을 듯하다. 한국시리즈의 시작을 원정에서 끊었기에 서울로 돌아온 심리적인 부분에서 더 편안해졌다. 5차전 그 이상을 가더라도 서울에서 경기를 하고 목동과 잠실에서 시즌 내내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어 넥센의 극적인 가을드라마에 정점을 찍는 주인공으로 거듭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시리즈 분위기를 좌우할 수 있는 한국시리즈 3차전, 이제 많은 팬들의 이목은 나바로와 서건창 두 리드오프로 향한다.​ ​ [글 = 뚝심의 The Time(blog.naver.com/dbwnstkd16)]​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