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속에 얼굴 / 장지현 무한한 자연 속에 이뤄짐도 덧없는 것처럼 세월 속 견디며 이지러진 달빛보다 희미하게 퇴색 되어 갈 듯 한 마음 정화 서서히 빛을 잃어 핑크빛 정열의 되 색임에 연분홍 하얀 그리움으로 가물거리듯 느슨해져 가리라 지친 영혼을 매만지며 옛날을 그리워하는 추억 속의 얼굴 타오르던 푸릇한 꿈도 시나브로 정돈되는 세월의 향기 홍일점 눈에 띄던 붉은 정 너그러이 삭이다 한 점 볼그레한 사랑 점을 남기랴.

부산 민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