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운경 작가가 말하는 인간적인 이별.

<유나의 거리>는 이제 마지막회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작가의 명성에 비해 턱없이 모자라는 시청률을 보이면서 주류 연예계에서 다소 소외받은 느낌이 없지 않지만 <유나의 거리>를 시청하는 시청자들은 6개월 동안 때론 행복했고 때론 슬펐고 때론 감동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감동은 인간적인 이별을 이야기 하는 작가 김운경의 탁월한 솜씨에 마지막까지 계속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