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널목 마루에 걸터 앉아 몸을 말리고 계신 저 분이 나의 아버지이다 고단함과 피로가 쌓여있는 저 뒷모습이 왜이리도 처량하고 외로우실꼬 내뿜는 물담배에 흘리시지못한 눈물을 대신 뱉어내시는지 이 자욱한 연기가 슬프기만 하구나 다가가 어깨를 주무르려하면 한사코 사양하시는 나의 아버지 얼굴에 베인 주름만큼 내 가슴에도 깊은 골짜기가 생기는구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