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폭등 주범' 우선협상기간 폐지 본격 논의

지난해 FA시장은 프로야구 역사에서 주목할만한 한 해였다. 강민호가 FA 역대 최고액을 경신했고, FA 시장총액 500억 원을 최초로 넘었다. 게다가 그 어느 때보다 탬퍼링(사전접촉) 논란이 극심했다. FA 시장 과열은 올해가 더 심하지만, 작년의 연장선상에서 볼 수 있다. 최정(SK)이 4년 86억 원, 장원준(두산)이 4년 84억 원, 윤성환(삼성)이 4년 80억 원 등 1년 만에 강민호를 뛰어넘은 선수가 3명이나 등장했고, 그 배경으로는 템퍼링이 지목됐다. 규정에는 FA 시장 개막 후 7일은 원 소속팀의 독점 교섭기간으로 명시되어 있다. 이를 어기면 이듬해 지명권 박탈 등 페널티를 부과하도록 되어 있지만 실제 효력을 발휘하지는 못하는 허울 뿐인 조항이다. 작년 정근우와 이용규는 우선협상기간이 끝난 뒤 바로 한화와의 계약을 발표해 템퍼링 의혹을 받기도 했다.

고급통계기반 야구 데이터 분석/야구 커뮤니티 https://www.facebook.com/BaseHome.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