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절박한 신예육성, 이천해답 어떻게 풀까

“이천을 잘 활용한다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선발진 공백은 젊고 유망한 선수들을 키우는 방향으로 가겠다.” LG 트윈스가 유망주 잔혹사에 마침표를 찍으려한다. 외부영입 없이 FA시장에서 철수한 LG는 신예선수 육성으로 전력을 보강하려 한다. 토종 선발투수 두 명을 발굴해야만 하는 절박한 상황. 하지만 양상문 감독은 이천에 해답이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급통계기반 야구 데이터 분석/야구 커뮤니티 https://www.facebook.com/BaseHome.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