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리의 겨울, 드라마는 성적순이 아니다

(상략) 그렇다면 김성근 감독은 그때 왜 배영수에게 전화를 걸었을까. 김 감독은 주저 없이 답했다. “배영수라는 대투수가 길을 잃고 헤매고 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어. 영수만한 커리어를 가진 투수는 얻기 쉽지 않아. 컨트롤도 있고, 그만큼 공격적으로 타자를 상대하는 투수가 우리나라에 몇이나 있나. 이긴 경험이 많잖아. 우리 젊은 투수들이 보고 배울 게 많을 것이야.” 마지막 날의 극적인 영입, 그리고 피어나는 뒷이야기들이 팀에 대한 호감을 마구 쌓아주고 있군요.

브라더후드 커뮤니케이션 https://www.facebook.com/bhthinkback 추천해주시면 좀더 힘낼게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