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오전만 내린다던 비는 정오가 지나도 그치질 않는다. 마 방목지 앞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빗소리를 들으며 1Q84 3권을 마저 읽는다. 중국인을 가득채운 관광버스, 탑승자를 알 수 없는 몇 대의 차들이 주차장을 잠시 들렀다 빠져나간다. 책과 쌉쌀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오랜 시간을 차에서 기다렸지만 기대했던 안개낀 목장의 풍경은 당췌 보여줄 기미가 없다. 먹구름이 가시기 전 바다로 가자고 다짐한다. 이번엔 Acoustic Cafe를 재생한다. 비오는 날 듣기에 아주 이상적이다. - 성산 광치기 해변에서. 500cm / cf80 / tmax100 / 201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