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던#나이키

얼마전에 적었던 '짝퉁 조던과 나이키코리아' 에 관한 글을 읽고 운동화 커뮤니티 풋셀이나 블로그내의 리플들을 하나 하나 읽어 보면서 마케팅 상술에 을이 되어버린 소비자에 대해 많은 바를 생각하게 되었다.   해당 글의 말미에 내가 생각하는 어느정도의 해결책을 제시하였으나, 나는 아무런 영향력도 없으므로 어떠한 변화도 주지 못할 것이다.   여전히 사람들은 조던을 매장 앞에서 줄서서 기다리게 될 것이며, 삶이 바빠 줄을 서지 못하는 사람들 아니면 정보가 늦은 일반소비자들은 매장 판매가 종료되고 10~20만원 프리미엄 붙어 올라온 조던을 울며겨자먹기로 사야한다. 을이 되어버린 소비자를 다시 갑으로 만들기 위한 조던 정품 가품 선택 추천 이야기를 적기로 마음 먹었다.         우선 이 글을 적기 전에 한가지 분명히 해두고 싶은게 있다. 나는 어떠한 분야든 가품이 사회에서 없어져야할 암적인 존재라고 생각한다는 점 이다. 조던 외에도 가품이 싫어서 비싼걸 알지만 백화점이나 정식매장 구입도 개의치 않는 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품 가품 선택 추천을 하고자 한다. 정품 조던도 역시 암적인 존재가 되었기 때문이다. 누구에게? 소비자에게.         조던 정품 가품 선택 추천을 하면서 몇가지 기준을 세우기로 했다. 사진 외에도 조던이 더 있지만 기본적으로 인기가 없는 시리즈는 배제한다.   일반적인 소비자도 좋아할만한 조던은 대부분 앞시리즈에 집중되어 있으므로 후반부 모델은 언급하지 않을 것 이다. 그렇다는 건 정품을 구입하라는 뜻으로 이해해 주었으면 한다.   또한 역사적으로 기념할 만한 신발이라는 부분도 생각하지 않기로 했다. 조던 중에서 어느하나 역사적이지 않은 모델이 없다. 그러므로 정품 가품 선택 기준에서는 제외다.   철저하게 정식 발매가 대비 시세를 기준으로 '과도한 소비자 금전적 손해가 발생하고 있는지 여부' 로 구분하는게 맞다는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내가 여기서 말하는 가품은 정품이라 속이는 가품이 아니라 가품이라 말하고 10만원 내외로 판매하는 투명한 짝퉁(?)을 말한다.         에어 조던 1 같은 경우 로우 미드 하이로 구분되어 파생시리즈가 굉장히 많은 제품이다. 이중에서 로우나 미드컷의 오리지널 컬러가 아닌 경우 정가를 넘는 경우는 흔치 않으며 오히려 정가에서 할인이 되어 판매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하이컷 모델 중에서 연예인들이나 매체를 통해 널리 알려진 인기 모델일 경우 비정상적으로 높아진 가격(브레드, 로얄블루)이 형성되어 있으므로 가품을 추천한다.   에어조던1을 역사적인 부분을 배제하고 기능적으로 접근했을 경우 15만원 이상의 가치는 없는 제품이다. 일반 내장 에어솔을 제외하면 정가 10만원짜리 덩크하이와 다를바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가를 슬금 슬금 올려 20만원에 다다른 에어 조던 1 은 나이키가 이미 신발에 과도한 프리미엄을 붙여서 판매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앞시리즈 중에서도 제일 인기가 없는 에어 조던 2 는 솔직히 가품도 별로 없다. 정가도 그리 높은 시세가 형성되어 있지 않으므로 당연히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다만 지금 까지는 인기가 없었기에 리트로가 뜸했던 제품이었으나 조던의 인기가 전세계적으로도 높아진 지금 시점에서는 기존보다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될 여지는 있다. 그렇다해도 소비자에게 과도한 부담을 줄 정도로 높아지진 않을 것이다.   에어 조던 2 가 마음에 들었다면 무조건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에어 조던 3 는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물론 에어 조던 3 역시 정식 발매가 보다는 어느정도 프리미엄이 붙어 있긴 하나 리트로도 꽤 자주 되어 있는 편이고 물량도 적지 않으므로 소비자 피해가 과하다 할 수 없다. 당연히 정가에 구입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에어 조던 3 에 붙어 있는 프미리엄은 애교 수준이다.         에어 조던 4 는 모델에 따라 정품 가품 선택 여부가 조금은 극명하게 갈릴 수 있겠다. 국내에서 나이키코리아를 통해 정식 발매된 에어 조던 4 경우 프리미엄은 에어 조던 3 수준으로 이 정도면 충분히 참고 넘어갈만한 수준인지라 보통은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그러나 국내에 정식 발매되지 않은 모델일 경우에는 40만원 내외로 시세가 형성되어 발매가 대비 약 2배 정도의 웃돈을 주고 구입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이런 에어 조던 4 는 당연히 가품을 추천한다.(피어, 그린글로우)         에어 조던 5 는 무조건 정품을 추천한다. 2013년에 너무 과하다 싶을 정도로 리트로 되어 정식발매가 대비 시세도 안정되어 있어 착한 판매자를 만난다면 정식발매가 그대로 내지 1~2만원 정도 웃돈으로 그냥 이게 정가인가 보다 하고 구입 할 수 있는 수준이다. 가품을 구입할 이유가 전혀 없다.         에어 조던 6 역시도 원래는 가품을 구입할 이유가 전혀 없는 시리즈 였으나 조던의 과한 프리미엄이 형성된 원인을 제공한 모델 오레오가 존재하므로 무조건 정품을 추천 할 수가 없다.   상설매장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었던 오레오를 50만원 가까이 주고 구입하는 것은 일반인의 영역에도 들어가버린 조던이 얼마나 비정상적인 가격대를 형성 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오레오, 브레드, 시드니 와 같이 모 연예인 때문에 유명해져 쓸데 없는 프리미엄이 붙은 6탄은 가품을 추천한다. 바시티레드, 인프라레드 처럼 과하지 않은 프리미엄 형성 6탄 제품은 정품을 추천한다.         해외에서는 인기가 많지만 국내에서는 그닥 인기가 없는 에어 조던 7 역시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발매 당시에는 할인가로도 종종 구입 가능했던 7탄이나 요즘은 정가 이상은 줘야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 시리즈에 비해 많이 비싸지 않으며 착화감이나 내구성도 뛰어난 우수한 농구화 이므로 에어 조던 7 은 충분히 정품을 구입 할 만한 가치가 있는 제품이다.         에어 조던 8 역시도 모 연예인의 착화 수혜를 톡톡히 누린 시리즈로 과거에는 조던 인기 시리즈라고 하면 1, 3, 4, 5, 6, 11, 12 로 끝 이었으므로 8탄은 비인기 모델에 속했다.   조던의 인기 덕분에 작년 리트로는 과거에 비해 폭발적으로 판매 했다고 보는데 역시나 특정 모델(검아쿠아) 빼고는 특별히 비싸지 않고 신발 자체만로도 정가 가치는 한다고 보기 때문에 에어 조던 8 은 정품 구입을 추천한다. 그래도 비싸다 생각한다면 차라리 2.0 을 싸게 구해서 신는 것을 권해보고 싶다.         생략한다. 정품사라. 심지어 조던이 인기가 있음에도 종종 상설로 간다. 포토블루 처럼 비인기 컬러는 일반 매장에서도 40% 할인을 했을 정도 이다.         에어 조던 10 역시 생략한다. 가품 살 이유가 없다. 안샀으면 안샀지 살거면 정품 사자.         사실상 에어 조던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인 에어 조던 11은 어떠한 컬러든지 가품을 추천한다. 나이키가 가장 상술을 심하게 부리는 시리즈가 바로 에어 조던 11 이기도 하거니와, 그에 덩달아 소비자 수요가 상당히 높기 때문에 이러다 100만원을 찍을 기세다.   15만원 짜리 GS가 40만원을 육박하는 지금 에어 조던 11을 시세대로 구입하는건 내가 볼땐 어리석은 행동이다. 그리고 11은 가품의 역사과 퀄리티가 정품 못지 않는 수준으로 심지어 가품도 어느 정도 가격이 형성되어 있다. 해서 가장 심각한 문제는 11같은 경우 가품을 정품이라 말하고 판매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지금 시점에서 11탄 스잼, 콩코드, 브레드를 풀사이즈로 가져다 놓고 판매 할 수 있는 업체는 없다고 본다. 오픈마켓에서 심심치 않게 검색되는 11탄 판매자들은 프리오더 라는 되도 않는 눈속임으로 판매 중인데 가품이란 소리다.   차라리 타오바오 같은 중국 구매대행을 통해서 10만원 중반대에 구해서 신는 것을 추천한다. 25만원 짜리 신발을 60만원 주고 사서 신을 가치는 없다. 참고로 가품도 정품 못지 않게 쫄깃한 쿠셔닝이 느껴진다.         일본 전범기가 디자인 모티브라 반대파도 많은 에어 조던 12는 적어도 국내에서는 인기 대비 실수요 라는 측면에서도 손해를 보는 시리즈다. 하지만 전범기 외에도 여성 하이힐 이라는 디자인 모티브도 분명히 있다는 점에서 그렇게 까지 거부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 솔직한 내 입장이긴 하다.   그러나 라이징선 발매 시도를 비추어봤을 때, 나이키가 상당히 몰상식한 가치를 추구하는 양아치 장사꾼 이라는 생각은 충분히 들기 때문에 12탄은 정품 가품 모두 구입 추천을 거부하고 싶다.   그래도 난 사고 싶어 라고 한다면 에어 조던 12 가품을 추천한다.         과거 와는 달리 국내에서도 위상이 높아진 에어 조던 13 은 이제는 상당히 시세가 비싼 녀석이 되어 버렸다. 디자인 적으로도 기능적으로도 우수한 농구화라고 생각하기에 무조건 정품을 추천하고 싶은 신발이나 지금 시점에서 40만원 주고 살만한 가치가 있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어짜피 이 신발을 농구하려 신지도 않을 것이고 그냥 잠깐 패션 아이템 할 사람이 많다고 보기에 너무 비싼 시세를 형성하는 일부 에어 조던 13 역시 가품을 추천한다.         14탄 이후로는 전부 정품을 추천한다. 사실 15탄 부터는 대중적 수요도 거의 없다시피하고 난해하기 그지 없고 쓸데 없이 발매가만 비싼 모델도 수두룩 하다. 가품 수요도 그닥 없는 10번대 후반부 시리즈인지라 뭐 이렇다 저렇다 말할 것도 없다.         다소 글이 길어 진거 같으니 정리를 해 보자면,   ■ 무조건 정품 추천 조던 : 2, 3, 5, 7, 8, 9, 10, 14탄 이후 ■ 일부는 가품 추천 조던 : 1, 4, 6, 13탄 ■ 무조건 가품 추천 조던 : 11, 12탄   로 요약 할 수 있겠으나.. 솔직한 심정은 "그냥 지금 조던은 13탄 까지 전부 다 짭 사신어라" 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다. (의미가 왜곡될 여지가 있어서 이 부분은 삭제합니다) 정말로 하고 싶은 말은 너무 비싼 비정상적인 리셀가에 대한 비판과 나이키의 태도다. 이런 리셀가 형성 된 모델을 가품 살바에는 그냥 조던을 외면하라 라고 말하고 싶다.         그렇다고 어느 정도 프리미엄과 리셀이라는 재판매 문화를 무조건 비판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분명히 조던은 신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비싸게 팔기 위한 목적으로 악용되고 있으며 나이키는 이를 수수방관 함과 동시에 마케팅이라는 측면에서 즐기고 있다.   게다가 실제로 정식 발매 가격 상승 요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스윽 몇 만원 상승시켜도 아무도 문제를 삼지 않는 아주 좋은 명분이 된다. 정식 발매가 상승은 또 다시 거래가 상승이라는 부작용의 악순환을 낳는다.   현재의 조던이 만들어 낸 문화와 시장은 충분히 비정상적이며 이는 결국 소비자 피해로 연결 된다.   미국도 마찬가지 라는 논리는 옳지 않다. 미국도 틀린거다.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상점 앞에 무질서하게 진을 치고 달려 나간다. 티비 하나 놓고 총을 들고 싸우는 미국소비자들이 교양있고 점잖은 외국인으로 보이는가? 기업의 상술에 놀아나는 노예로 보이는가? 나는 후자다.     '소비자'에게 신을 사람만 사자 라고 외쳐봐야 달라지는 것은 없다. '리셀러'에게 니들은 사지마 라고 말해도 의미 없는 짓이다. '나이키'에게 좀 더 만들어라 라고 요구해도 들은 척도 안한다.   리셀러가 너무 과한 이득을 챙기지 못하도록 나이키가 너무 위아래 없는 갑의 위치를 가지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선 소비자가 지금처럼 계속 당하고 있으면 안된다.   너는 갑이다. 잊지마라.   갑이 왜 혹한에 추위에 떨며 출석체크를 하면서 하염없이 새벽을 지새고 갑이 왜 삼복에 땀을 흘리면서 길거리서 몇 시간을 보내고 돈 까지 쥐어 주는가?   그게 좋다고? 그럼 넌 평생 을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