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천천히가 너무 빨라

GIF

#동물 빙글에서 못다한 이야기... 매일 수십가지 새로운 기사가 업데이트됩니다 ( 세상돋보기 -> http://worldmagnifier.com )

세상돋보기 -> http://worldmagnifier.com 전 국민이 공감하는 그날까지 엽기유머, 이슈, 연예, 동물, 스타일, 사건사고, 고민, 스포츠, 억울, 여행, CF, IT, 감동, 개인기, 게임, 노하우, 다이어트, 뮤직, 사랑, 시높시스, 요리, 일상, 추억, 한류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년 사이 폭풍 성장한 개린이의 변화.."정변이란 이런 것!"
notepet
29
0
4
집사의 장난에 기겁하는 고양이
Roadst
23
4
3
Video
1년에 7살? No! 반려견의 '진짜 나이'는 몇 살인가요?
GGoriStory
19
5
5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버려진 강아지
quandoquando
46
4
4
■415 휴지심 먹이 퍼즐🐾
ys7310godqhr
17
1
4
짤줍_937.jpg
goodmorningman
121
6
13
부추전 먹다가 막걸리 땡긴다는 소유진에 백종원 반응
quandoquando
31
0
2
GIF
이케이케 더 쓸어주세욤
rki1215
22
5
1
GIF
'도와주세요' 까마귀 떼에게 스토킹 당하는 여성
GGoriStory
26
2
0
이삭 토스트의 실제를 말하는 가맹점주
zatoichi
49
9
4
런닝머신 대용
rki1215
19
4
0
GIF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7
3
1
GIF
새벽 3시30분에 현관문 부숴야 했던 집사
notepet
27
1
4
개 깜놀
rki1215
27
5
0
GIF
사자왕 리처드와 왕좌의 게임
n0shelter
24
6
1
고양이의 냥냥펀치를 맞고도 그냥 지긋이 바라봐 주는 댕댕이
rki1215
76
15
10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