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를 위해 암 치료를 포기한 아나운서.

중국의 유명 아나운서가 임신한 아기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1일 대만 매체인 '중시전자보'에 따르면 중국 정지우 TV의 취위안위안(26)앵커는 임신한 아기의 건강을 위해 항암치료를 미루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 취위안위안은 올해 초 암세포를 발견했지만 당시 그녀는 임신을 한 상태. 그녀는 아이의 건강을 위해 화학 치료를 포기했다. 이후 건강한 아기를 출산한 그녀는 "행복하다"고 말했다. 아이를 출산한 후 지난 10월부터 항암치료를 받았지만 이미 암세포는 몸 전체로 퍼진 상태라 치료가 매우 어려운 상태였다. 그녀는 2개월간의 투병 생활 끝에 사망했다. 현지 매체와 네티즌들은 취위안위안의 죽음을 애도했다. 100일 된 그녀의 아이는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 세계 연예 스포츠 누군가의 사연 등 모든 이슈에 대한 관심! SN이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