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노숙자) 여기는 서울역 역사, 저녁이 밤으로 넘어가는 가슴이 따듯해지는 시각에 소주에 아딸딸하게 취한 노숙자들이 군데 군데 모여 이야기 꽃(?)을 피운다. 인자한 얼굴에 흰머리가 덤성덩성하게 난 80대 대장 노숙자가 빙 둘러앉은 대원중 새파랗게 젊은 20대 젊은이에게 묻는다. "대 장" 자네는 어쩌다 노숙자가 되었는가...???? "20대" :(머쓱한 표정으로) 마누라에게 반찬 투정을 하다가 쫓겨났습니다. 옆에 있던 30대가 호사스럽다는 듯 눈을 흘기더니 한마디 툭 던진다. "30대" 나는 밥이 질다고 투정하다가 쫓겨났는데 자네는 나보다 더 심했군!!!! 이 말은 들은 40대가 한심하다는 표정으로 한마디를 거든다. "40대" 그 정도면 자네들은 행복했던거여...!! 나는 묻는 말에 늦게 대답했다고 쫓겨났어...!! 그러자 듣고있던 50대가 한숨을 폭~ 쉬며 하소연한다. "50대" 내는 마누라가 마실갔다 오기래 "어데다녀 오시니겨...?" 하고 그것도 두 손으로 맞잡이해 공손하게 이바구했는건데 물어봤다꼬... 집안 분위기 망친다꼬 쫓겨났는기라. 하고 말하자 옆에있던60대 노숙자가 혀를 끌끌차며 눈을 스르르 감고 말한다. "60대" 허허... 어찌 그런 심한 말을 할 수 있나? 자네도 보기보담은 용감한데가 있구면.... 나는 소파에 같이 앉아 TV를 보았다는 이유로 쫓겨났다네...!! 소파 아래에 앉지않고 같이 앉으면 동급으로 취급된다나 어쩐다나 하면서... 60대가 눈물을 찔끔거리자, 70대 노숙자가 한마디 거든다. "70대" 휴~.... 옛날의 내 청춘이 그립구만... 나는 할망구하고 눈 마주쳤다고 쫓겨났다네... 휴....!! 하고 넉두리 하자 잠자코 듣고 있던 90대 노숙자 왈 "90대" 그래도... 자네들, 아직은 행복한게야.... 나는 할망구가 빨리 죽지않는다고 나가서 죽으라고 쫓아냈다네...!!

부산 민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